밀양시, 농업기술센터 공무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밀양시, 농업기술센터 공무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 박미화
  • 승인 2020.08.2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농촌진흥청에 교육을 다녀온 후 증상이 나타났으며, 정확한 감염경로에 대해 현재 파악중

[중앙뉴스=밀양, 박미화 기자] 밀양시는 2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농업기술센터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밀양시 제공)
박일호 밀양시장이 농업기술센터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2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밀양시 제공)

이날 밀양7번(경남213번) 확진자는 지난 21일부터 고열,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 25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26일 최종 확정 판정을 받고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시는 확진자가 24일, 25일 농업기술센터에 출근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센터 전 직원은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농업기술센터 청사와 동선 내 시설 등에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농업기술센터 청사는 사용금지 조치했다.

확진자는 8월 19일부터 21일까지 전주 농촌진흥청에 교육을 다녀온 후 증상이 나타났으며, 정확한 감염경로에 대해선 현재 파악중이다.

확진자의 이동경로 및 접촉자 확인 등은 경상남도 역학조사반과 함께 조사중이며, 시는 정확한 조사결과가 나오는대로 신속하게 발표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