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언론인 밥 우드워드간 논쟁...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언론인 밥 우드워드간 논쟁...왜?
  • 윤장섭
  • 승인 2020.09.1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인 밥 우드워드가 신간 '격노'에서 밝힌 것...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 말라" 경고 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언론인 밥 우드워드간 논쟁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논쟁의 쟁점은 밥 우드워드의 새 책 때문이다.

CNN은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보낸 친서를 워터게이트 특종으로 유명한 언론인 밥 우드워드가 확보한 사실을 알고 지난 1월 우드워드에게 전화를 걸어 "당신은 그를 조롱하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철책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사진=KBS 뉴스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철책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사진=KBS 뉴스 캡처)

CNN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김정은) 조롱함으로써 핵전쟁에 휘말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도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 간 친서가 공개되면 北·美 관계에 악재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미 중앙정보국(CIA)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누가 썼는지 밝혀내지 못했지만, 우드워드는 “CIA가 그것을 ‘걸작’으로 간주했다”고 전했다.

언론인 밥 우드워드 오는 15일 신간 '격노'를 발간한다. 

CNN은 우드워드의 녹취록 2통을 입수해 공개하면서 우드워드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친서 27통을 확보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공개된 친서에는 두 정상이 교감하는 내용이 주로 담겼고, 김 위원장이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불편한 심경을 표출하기도 했다고 적었다.

우드워드는 지난해 12월 트럼프 대통령과 첫 인터뷰를 갖고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보여주며 자랑하는 데 집중했다고 자신의 책에 기술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도 "김정은은 건강하다. 절대 그를 과소평가하지 말라"는 짧은 글을 올리기도 했다고 했다.

밥 우드워드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멋진 것들을 보여주겠다”며 책상 위 전화기를 들어 비무장지대(DMZ)에서 김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가져오라고 했고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게 나와 그(김정은)”라며 “이게 그 선(군사분계선)이고, 그리고 그 선을 넘어갔다. 매우 멋지다라고 했다는 것,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땅을 밟은 최초의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 기록됐다.(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땅을 밟은 최초의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 기록됐다.(사진=연합뉴스)

이일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땅을 밟은 최초의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우드워드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7월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18차례 인터뷰했다.

한편 언론인 밥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을 빼내라고 명령했다"는 발언을 15일 발간하는 신간 '격노'에 적었다고 미국 일간 USA투데이가 책 '격노' 사본을 입수해 보도했다고 YTN이 10일 전했다.

YTN은 또 USA투데이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회원국과 한국과 같은 다른 동맹들의 호구가 됐다면서 미국이 전 세계의 군사적 의무를 부담하는 데 대해 불평했다고 한 사실도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 동맹들의 해체 가능성은 트럼프 행정부의 제임스 매티스 초대 국방장관과 댄 코츠 당시 국가정보국 국장 사이의 논의 주제였다고도 했다.

밥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과 한국에서 미군을 빼내기를 원했고 주한미군을 빼내라고 명령했으나 매티스 국방장관은 코츠 국장에게 그건 미친 짓이라며 "그건 위험하다"고 말했다는 사실도 자신의 책에 기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