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으로 들어간 쿠팡..."빈대떡·전·육회 뭐든 시켜요"
전통시장으로 들어간 쿠팡..."빈대떡·전·육회 뭐든 시켜요"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9.2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손잡고 13개구 전통시장에서 소상공인 지원 프로젝트
추석 맞아 전통시장 특별 프로모션 운영
할인비용 쿠팡이츠 전액 지원
(사진=쿠팡)
(사진=쿠팡)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배달업계 쿠팡이 서울시와 손잡고 전통시장 비대면 서비스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쿠팡의 플랫폼인 쿠팡이츠는 서울시와 협업해 온라인 배송이 생소한 전통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입점,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며, 추가로 배송 인프라 및 중개 수수료, 배달료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쿠팡이츠는 현재 △종로구 광장시장 △강남구 개포시장 △강동구 둔촌시장 △마포구 망원동월드컵시장 등 13개구 22개 시장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며 오는 11월 내 27개 시장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먼저 쿠팡은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특별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9월 23일부터 10월 1일까지 쿠팡이츠 앱에서 전통시장 배너를 통해 전통시장 2천원 할인 쿠폰을 누구나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쿠폰의 할인비용은 쿠팡이츠가 전액 부담한다. 고객은 전통시장에서 빈대떡, 육회 등 인기 먹거리와 전, 떡, 청과 등 명절 장보기를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할 수 있으며, 전통시장은 특별 프로모션을 통해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쿠팡이츠는 서울시와 함께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경기도와 인천시 전통시장으로 프로젝트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온라인 입점이 생소한 점주들에게는 입점 절차 및 점포 맞춤형 배송 컨설팅을 지원해 향후 온라인 배송에 대한 경쟁력 강화에도 노력하고 있으며, 할인쿠폰 등을 통해 초기 고객 확보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같은 쿠팡이츠의 새로운 배달서비스에 전통시장 상인들도 크게 만족하고 있다. 지난 8월부터 두 달간 250여 개의 점포가 추가로 입점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둔촌동역 전통시장의 경우 95.5%의상인들이 ‘도움이 된다’라고 답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전통시장으로 눈 돌리는 이커머스·배달앱에 지난 8월 20일 기준 일주일동안 거래액이 5배 가량 상승했다. 지난 2분기에는 서비스 주문량이 전년 동기 대비 12.5배 증가했다.

쿠팡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 시장과 전통시장 상인들을 돕기 위해 서울시와 전통시장과 손잡고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전통시장 배달서비스와 같이 앞으로 고객과 상인 모두 만족하는 더 많은 상생모델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