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시대 선언…그린뉴딜 73.4조 투자
탄소중립 시대 선언…그린뉴딜 73.4조 투자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11.2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2050 탄소중립 선언…미국 등 전세계도 동참
핵심기술 보유 국내 배터리·신재생에너지 업계 호재될듯
오는 2025년이면 수소 전기차 133만대가 거리를 누비게 된다. (사진=연합)
오는 2025년이면 수소 전기차 133만대가 거리를 누비게 된다. (사진=연합)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오는 2025년이면 수소 전기차 133만대가 거리를 누비고,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생산하는 전력도 3배 이상 늘어난다. 산업단지와 주거지역 사이에는 미세먼지 유입을 차단하는 도시숲이 조성된다. 이는 한국판 뉴딜 추진 5년 후 우리사회가 맞이하게 될 변화상이다. 

20일 정부의 정책브리핑에 따르면, 정부는 그동안 탈원전·저탄소를 목표로 꾸준히 신재생 에너지 정책을 추진한데 이어 올해 문재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선언과 더불어 한국판 뉴딜의 일환인 ‘그린뉴딜’ 추진을 공식화했다.

‘그린뉴딜’은 기후 위기 및 환경문제에 대응하는 ‘그린’과 국가 주도의 대규모 경기 부양 정책인 ‘뉴딜’의 합성어로 경제와 산업 시스템의 대전환을 의미하는 개혁정책이다. 환경에 대한 투자를 통해 경기를 부양하고 온실가스 감축 과정에서 일자리를 창출해내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경기 부양과 온실가스 감축 등의 ‘그린뉴딜’을 경제성장의 중요한 한축으로 선언하고 선제적으로 에너지 수급 체계를 친환경으로 전환하는 한편, 관련 산업 투자와 육성을 본격화 하고 있다. 2025년까지 73조4000억원을 투입해 녹색 일자리 65만9000개를 창출하고 온실가스 1229만t을 감축하겠다는 게 목표다.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뉴딜 정책은 최근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중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탄소 제로’를 선언하면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당선인은 4년간 청정에너지 인프라에 2조 달러(약 2270조원)를 쏟아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2035년까지 태양광 패널 5억개와 풍력터빈 6000만개를 설치하고, 전기차 인프라 확대를 위해 50만개 이상 공공 전기차 충전소 설치와 300만대 공공차량을 탄소배출 제로 차량으로 대체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바이든 당선인이 강조하는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 정책은 우리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및 그린 뉴딜 정책과 일치하므로 협력의 여지가 매우 크다”며 “이렇게 유사한 가치 지향과 정책적 공통점이 코로나 이후 시대를 함께 열어가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 대, 수소차 20만 대를 보급하고, 휴대폰처럼 상시 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기 1만 5000대(급속), 수소 충전소를 450개소 설치한다. 또 노후경유차인 화물차 13만 5000대와 통학차 8만 8000대는 LPG·전기차로 전환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정부는 녹색산업을 발굴하고 R&D 지원 등 녹색 혁신 여건을 조성하는 데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녹색 융자를 1조 9000억 원 규모로, 민관 합동 펀드를 2150억 원 규모로 조성해 기업 투자도 도울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