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선박…2조8천억원 최대 수주 성공
삼성중공업 선박…2조8천억원 최대 수주 성공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0.11.23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판 뒷심발휘 대형 수주... 창사 이래 최대 단일계약

[중앙뉴스=김진수 기자]한국 조선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집념의 노력 끝에 수주가뭄을 이기고 연말 뒷심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도 2조8천억원 규모의 대형 수주계약을 따냈다.

삼성중공업 LNG선(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 LNG선(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와 총 25억 달러(2조8천72억원) 규모의 선박 블록·기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이번 계약은 삼성중공업이 창사 후 체결한 단일 선박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구체적 계약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의 말과 외신 등을 종합하면 이번 수주는 러시아가 추진하는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ARCTIC(북극·아틱) LNG-2' 프로젝트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다.

아틱 LNG-2는 러시아 시베리아 기단(Gydan) 반도에 있는 가스전 이름으로, 러시아가 2025년까지 연간 1천980만t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하기 위해 개발 중인 초대형 가스전 프로젝트를 일컫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월 아틱 LNG-2 프로젝트에 투입될 쇄빙 LNG운반선의 기술파트너로 선정돼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와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 또 같은 해 11월 쇄빙LNG선 5척에 대한 공동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또 삼성중공업이 올해 추가 발주 예정이었던 쇄빙 LNG 10척의 수주가 유력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 계약은 쇄빙LNG선 발주일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누계 실적이 총 38억 달러를 기록해 올해 수주목표 달성률을 45%까지 끌어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