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 12월부터 서울전역서 운행 제한
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 12월부터 서울전역서 운행 제한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11.2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반 시 과태료 10만원 부과..내년 11월 30일까지 저공해조치 시 환불
전국 5등급 차량 대상
12월~내년 3월, 평일 06시~21시 적용
오는 12월부터 서울 전역에 고농도 미세먼지 관리제 시행으로 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은 운행이 제한된다(사진= 중앙뉴스DB )
오는 12월부터 서울 전역에 고농도 미세먼지 관리제 시행으로 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은 운행이 제한된다(사진= 중앙뉴스DB )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오는 12월부터 서울전역에 고농도 미세먼지 관리제가 시행된다. 이에 따라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서울전역에서 운행이 제한된다.

서울시는 겨울철의 미세먼지 예방 대책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시행한다면서  이 기간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서울전역에서 운행을 제한한다고 23일 밝혔다.

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 시간은 토‧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6시부터 21시까지이며, 운행제한 대상은 전국 5등급 차량 중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차량이다.

운행제한 위반 시에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지난해 12월부터 시행 중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별도로 단속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해야 한다. 계절관리제와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모두 위반 시 각각 10만원 부과되며, 1일 1회 부과로 다른 날 추가 위반 시 반복 부과 된다.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은 365일 시행되며 진입기준으로 단속이 된다.

운행제한 인포그래픽(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다만, 소방차, 구급차 같은 긴급차량과 장애인 차량은 단속대상에서 제외된다.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할 수 없는 차량 중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이 소유한 차량도 단속에서 제외되며, 장치장착이 불가한 일반 차량은 올해 12월 31일까지 단속이 유예된다.

또한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위반차량에 대해 내년 11월 30일까지 저공해 조치를 완료할 경우, 과태료를 환불 또는 취소해 준다. 최근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수도권 외 차량의 경우 저공해 조치 지원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점 등을 고려한 조치다.

저공해 조치 여부는 서울시에서 수시로 확인하기 때문에 위반차량 차주가 별도의 서류제출이나 소명을 할 필요는 없다. 앞서 시는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전국 5등급 차량을 대상으로 운행제한 시범운영을 통해 155,393대에 대해 과태료 부과 없이 홍보・계도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평상시보다 한층 강력한 대책으로 미세먼지의 발생빈도와 강도를 줄이는 사전 예방적 집중관리 대책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이미 높아진 후 사후적으로 취해지는 ‘비상저감조치’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1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사형 차량공해저감과장은 “미세먼지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면서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며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계절관리 기간에는 집중관리가 필요한 만큼 5등급 차량 운행을 자제하거나 조속히 저공해 조치에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