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이재용 부회장, “미래기술 확보로 ‘미래’ 선점하자”
[피플] 이재용 부회장, “미래기술 확보로 ‘미래’ 선점하자”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1.0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두 번째 경영행보로 삼성리서치 ‘미래기술’ 점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자사 스마트폰으로 통화를 하며 삼성리서치를 방문, 미래기술을 점검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자사 스마트폰으로 통화를 하며 삼성리서치를 방문, 미래기술을 점검했다. (사진=삼성전자)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지난 5일 평택반도체사업장 방문에 이어 새해 두 번째 경영행보로 삼성리서치 세트부문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미래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이와 관련 삼성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에서 세트부문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차세대 6G 통신 기술과 인공지능(AI) 연구개발 현황 등 미래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은 “미래기술 확보는 생존의 문제다. 변화를 읽어 미래를 선점하자”고 강조하며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고 사회에 기여하는데 전념하자. 선두기업으로서 몇 십 배, 몇 백 배 책임감을 갖자”고 말했다.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차세대 통신 기술 연구 경과 ▲서버용 기술 확보 ▲AI 기술 제품 적용현황 등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는 김현석 CE부문장, 고동진 IM부문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세바스찬 승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및 각  사업부 담당 사장들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새해 첫 행보로 시스템 반도체 사업을 점검한 데 이어, 삼성리서치에서 선행기술 개발 회의를 주재한 것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최근 “신사업을 발굴해 사업을 확장하고 회사를 성장시키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며 “사명감을 갖고 회사와 산업 생태계를 키워가겠다”는 뜻을 밝힘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 4차 산업혁명 구현에 필수적인 핵심 기술을 삼성의 ‘미래육성사업’으로 선정하고 신사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이 새해 두 번째로 찾은 삼성리서치는 산하에는 ▲글로벌 AI센터 ▲차세대통신 연구센터 ▲소프트웨어혁신센터  등을 두고 있으며 미래 유망 분야의 선행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AI 분야에서는 AI를 접목한 스마트폰, TV, 가전제품 기능 혁신 ▲차세대통신 분야에서는 6G 핵심기술에 대한 연구 등이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