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주목받는 대한상의…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최태원과 합류한다
[피플] 주목받는 대한상의…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최태원과 합류한다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2.1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금융·게임·스타트업 등 ‘젊은 피’ 수혈…뉴패러다임과 세대교체 본격화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에 최태원 SK 회장이 단독 추대되면서 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등 IT·금융·게임·스타트업의 ‘젊은 피’가 합류한다.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에 최태원 SK 회장이 단독 추대되면서 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등 IT·금융·게임·스타트업의 ‘젊은 피’가 합류한다. (사진=김상미 기자)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주목 받고 있다. 서울상의 회장에 최태원 SK 회장이 단독 추대되면서 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등 IT·금융·게임·스타트업의 ‘젊은 피’가 합류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재계를 이끌어가는 뉴패러다임과 세대교체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서울상공회의소는 오는 23일 의원총회를 통해 IT·게임·스타트업·금융 업계의 젊은 기업인들이 회장단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17일 공식화했다.

새로 합류할 부회장은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이형희 SK그룹 사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이다.

이와 관련 우태희 서울상의 상근부회장은 “회장단 개편을 통해 전통적인 제조업은 물론 미래산업을 책임질 혁신 기업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상의 회장단은 재계 주요 의사결정에 관여한다. 현재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회장, 서민석 DI동일 회장, 신박제 대진반도체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지주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LSC푸드 회장, 홍재성 JS코퍼레이션 회장 등 23명으로 구성돼 있다.

앞서 지난 1일 서울상공회의소는 現 박용만 회장 임기만료에 따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했다. 최태원 회장이 오는 23일 서울상의 의원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되면,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이 겸하는 대한상의 회장은 오는 3월 24일 의원총회에서 확정된다.

서울상의 회장은 이들 23명의 회장단 가운데 선출되며, 관례에 따라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게 된다. 사실상 서울상의가 대한상의를 이끌어가는 실체적 기구다.

사실상 최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자리도 겸하게 된다. 하지만 최 회장이 현재 회장단에 속해 있지 않은 만큼 내달 총회에서 SK그룹 이형희 사장이 빠지고 최태원 회장으로 교체하는 절차를 거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재계 안팎에서는 역대 대한상의 회장을 4대 그룹 총수가 맡은 경우가 없었던 만큼 앞으로 상의의 위상과 역할 강화에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전통 대기업 주류이던 주요 경제단체 임원진에 젊은 IT 기업 창업자들이 진출하면서 경제계의 뉴패러다임과 재계의 세대교체가 본격화 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