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중고차 시장 선진화 발돋움... KEUCA 창립식 열려
수출중고차 시장 선진화 발돋움... KEUCA 창립식 열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2.22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한국수출중고차협회장 “중고차 시장 선진화의 첨병 역할을 할 터”
(사진=한국수출중고차협회)
(사진=한국수출중고차협회)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국내의 수출 중고차 분야에 처음으로 단체가 설립돼  앞으로 협회의 역할과 활동에 기대를 모으게 됐다. 지난 16일  국내의 수출 중고차 선진화와 시장 확대를 위한 (사)한국수출중고차협회(KEUCA) 발기인 대회가 인천에서 열렸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내수 중고차 시장은 거래대수가 370만대 이상을 정도로 매머드 시장으로 성장하였지만 막상 수출되는 중고차 시장은 작년 기준으로 약 46만대에 그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가격은 물론 일본 차량 대비 과반에 머물러 있을 정도로 낙후되어 있다.

게다가 수십 년간 컨테이너 박스 사무실이나 비포장 나대지 등에 중고차가 전시되어 있고 제대로 된 진단평가 및 정비도 되지 않아 크게 평가 절하되어 있다. 모든 수출 중고차 분야가 낙후되어 있을 만큼 개선의 여지가 크고 선진형 시스템으로 무장할 경우 수출중고차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정도로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사)한국수출중고차협회의 시작으로 그 동안 낙후된 수출 중고차 시스템의 모든 것을 선진형으로 개선하고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여 국내 중고차 시장의 활로를 개척하는 첨병 역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협회는 주무부서인 산업통상자원부를 기반으로수출 중고차 시장의 시스템 개선, 정책 연구와 자문은 물론 새로운 산업 구축으로 고품질의 국산 중고차를 수출하는 역할에 크게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내수 중고차 시장과의 연동성도 크게 확대할 방침이다. 

김필수 (사)한국수출중고차협회 발기인 대표는 “가장 낙후되고 후진적인 수출 중고차 시장을 크게 개선해 지금보다 3~4배 수출과 품질개선을 위한 제값 받기는 물론 다양한 선진 시장으로의 탈바꿈을 통하여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