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생각 하십니까]경솔한 방역 당국... 백신접종후 ‘타이레놀’ 복용해라 안내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경솔한 방역 당국... 백신접종후 ‘타이레놀’ 복용해라 안내
  • 윤장섭
  • 승인 2021.04.0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 특정 상표 언급은 방역 당국이 취할 태도 아니야...성분 으로만 언급 했어야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방역 당국의 타이레놀 발언이 논란이 되고있다. 대한약사회는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발열 증세가 있으면 타이레놀을 복용해도 된다고 안내한 것에 대해 특정 상표를 언급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방역 당국의 타이레놀 발언이 논란이 되고있다.(사진=중앙뉴스 DB)
방역 당국의 타이레놀 발언이 논란이 되고있다.(사진=중앙뉴스 DB)

6일 대한약사회는 방역 당국이 특정 제품 상표명을 지속적으로 언급하는데 대해 우려를 표하며 반드시 일반명인 아세트아미노펜으로 안내할 것을 촉구했다. 방역 당국의 타이레놀 발언으로 현재 시중의 약국에는 타이레놀 품귀 현상이 빚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이레놀은 다국적 제약사 얀센에서 판매하고 있는 아세트아미노펜을 성분으로 하는 해열제의 상표명이다.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타이레놀과 동일 성분의 해열제를 국내 제약사도 만들고 있고 시중 약국에 여러 의약품들이 다양하게 비치되어 있음에도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실시간 상황을 알리는 가운데 특정 의약품을 공공연히 적시해 국민들에게 권고를 하는 것은 특정 회사 제품을 광고하는 것이라며 이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타이레놀과 같은 성분, 함량 등 효과가 동일한 의약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는 국내 제약사는 모두 3곳으로 △한미약품의 써스펜이알, △부광약품의 타세놀이알, △종근당의 펜잘이알 등이다. 따라서 대한약사회는 동일 성분, 동일 효능의 다양한 상품이 존재하는데 굳이 타이레놀만을 적시해 이야기하는 것은 방역 당국이 취할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라고 했다.

덧붙여서 약사회는 방역 당국이 국민들께 쉬운 설명을 곁들이기 위해 특정 제품을 언급한 것이지만 국민들은 방역 당국의 말 한마디에 믿음을 갖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해당 제품의 시장 지배력은 점점 더 공고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의 사려 깊은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