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직원공제회, 창립 50주년 기념식 성료
한국교직원공제회, 창립 50주년 기념식 성료
  • 노익희 기자 기자
  • 승인 2021.04.0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가족과 행복한 동행, '최고의 금융·복지 파트너' 비전 선포
교직원공제회가 서울 여의도 본사 The-K타워 그랜드홀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교직원공제회가 The-K타워 그랜드홀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중앙뉴스=노익희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가 서울 여의도 본사 The-K타워 그랜드홀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지난달 15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행사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상곤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1971년 창립 당시 자산 13억원으로 출발한 공제회는 창립 50주년을 맞는 오늘, 자산 45조8000억원의 국민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지난 50년의 성과에 머무르지 않고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만들자"고 말했다.

아울러 "답습의 틀에서 벗어나 신뢰와 혁신, 그리고 전문성이라는 3대 핵심가치를 중심으로 지속성장하는 공제회를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이사장은 △회원중심의 공제제도와 복지서비스를 통한 회원만족 실현 △다가올 100년을 위한 지속성장의 기틀 마련 △중장기 재정추계를 바탕으로 한 2030 비전 달성 등을 강조했다.

그는 "창립 50주년을 맞는 올해는 공제회 발전의 확실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고도화된 중장기 경영전략체계와 함께 회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지역밀착경영을 통해 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파악하고 반영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날 교직원공제회는 '교육가족과 행복한 동행, 최고의 금융·복지 파트너'라는 새 비전을 선포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이 50주년 기념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냈고 장기근속 및 공로·모범직원 등 개인과 우수부서에 대한 부문별 대표자의 수상식도 진행됐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전국 교직원의 생활안정과 복리증진을 위해 지난 1971년 특별법에 따라 설립됐으며, 85만 회원에 대한 저축, 대여와 같은 공제제도를 비롯해 복리후생사업, 기금조성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