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IMF, 작년 한국경제 세계 10위”…1년만에 두단계 상승 ‘회복’
기재부, “IMF, 작년 한국경제 세계 10위”…1년만에 두단계 상승 ‘회복’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4.0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 세계경제전망…한국, 1인당 GDP 이탈리아 ‘추월’
IMF, 2021년 한국 경제성장률 3.6%로 상향
홍남기 “한국, 세계경제 회복 최대 수혜국될 것”
기획재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을 소개하며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가 이탈리아를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고 7일 이같이 밝혔다. (사진=중앙뉴스DB)
기획재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을 소개하며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가 이탈리아를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고 7일 이같이 밝혔다. (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우리나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가 처음으로 이탈리아를 추월하는 등 지난해 경제규모가 세계 10위로 2019년보다 두 계단 올라섰다.

기획재정부(기재부)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을 소개하며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가 3만1,497달러로 이탈리아(3만1,288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고 7일 이같이 밝혔다. 

경제순위 역시 2019년 12위로 내려간지 1년 만에 10위권을 회복했다. 우리나라 경제 규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11위를 유지하다가 2018년 10위로 한 단계 상승한 바 있다.

선진국 중 한국을 비롯한 3개국만 올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의 경제 규모를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100으로 잡았을 때 올해 미국 경제 전망치는 102.7이다. 한국은 102.6, 호주가 102.0으로 뒤를 따른다.

이와 관련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뉴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을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MF가 주요 20개국(G20) 중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국가로 한국을 포함한 8개국을, 선진국 중에선 3개국만 지목했다”고 인용했다.

IMF는 올해 GDP 회복력이 가장 좋은 국가로 미국을 꼽았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100으로 잡았을 때 올해 미국 경제 전망치는 102.7이다. 한국은 102.6, 호주가 102.0으로 뒤를 따른다.

홍 부총리는 IMF의 미국 한국 호주 3국에 대한 경제 전망치를 거론하며 “우리 경제가 가장 강하고 빠르게 회복하는 선두그룹 국가 중 하나임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또 IMF가 세계경제가 지난해 -3.3% 역성장한 데 이어 올해 6.0% 반등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한국은 지난해 -1%에 이어 올해 3.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 데 대해선 “한국이 지난해 선진국 중 역성장 폭을 가장 최소화한 국가임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부양책이 교역국에 상당한 파급효과를 미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대외 의존도(2020년 기준 60.1%)가 높은 우리나라는 최근 세계경제 회복세 강화에 따른 최대 수혜국 중 한 곳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