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갤러리 초대석.전시]제주의 매력에 푹 빠진 전직 PD의 '누보 기획展'
[중앙 갤러리 초대석.전시]제주의 매력에 푹 빠진 전직 PD의 '누보 기획展'
  • 윤장섭
  • 승인 2021.07.0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국 PD의 그림 중독...“에곤 쉴레에서 강요배까지” 10일 개막
전직 PD의 30년 컬렉션 작품 일부 소개, 제주 작가와의 인연도 관심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시인이자 "방송국 PD출신의 컬렉션(ColleCtion)너의 소장품이 일반인들에게 선보이는 자리가 마련된다."

"방송국 PD출신의 컬렉션(ColleCtion)너의 소장품이 일반인들에게 선보이는 자리가 마련된다."(사진=김종근)
"방송국 PD출신의 컬렉션(ColleCtion)너의 소장품이 일반인들에게 선보이는 자리가 마련된다."(사진=김종근)

이번 전시는 "제주돌문화공원 내 자리 잡아 2020년 6월에 문을 연 누보 갤러리(대표 송정희)가 기획한 기획전"으로 전시명은 '최PD의 그림 중독-에곤 쉴레에서 강요배까지'다. '최PD의 그림 중독-에곤 쉴레에서 강요배까지'는 오는 7월 10일부터 다음달(8월) 22일까지 열린다.

누보 갤러리(대표 송정희)가 기획한 기획전" '최PD의 그림 중독-에곤 쉴레에서 강요배까지'(사진=전시 포스터)
누보 갤러리(대표 송정희)가 기획한 기획전" '최PD의 그림 중독-에곤 쉴레에서 강요배까지'(사진=전시 포스터)

송정희 대표는 "이번 전시는 그림에 대한 그칠 줄 모르는 열정과 남다른 안목으로 30년 동안 컬렉션한 한 전직 PD의 소장품들을 선보이는 자리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총 30여점이 전시되는 이번 누보 기획展은 시인이자 포항 MBC 방송국 PD출신의 최부식씨의 손에서 다시 태어난 예술 작품"들이다.

송 대표는 "최부식씨의 손에서 다시 태어난 작품들은 예술가의 영혼과 정신세계를 진정으로 이해하고 싶은 컬렉터의 마음과 소장하게 된 사연이 더해져 또 다른 감동으로 다가왔다”며 이번 전시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어느작품들이 전시되나

누보 기획展인 “에곤 쉴레에서 강요배까지”는 최부식씨가 30년간 컬렉션한 작품들로 △에곤 쉴레, △르 코르뷔지에, △마티스, △마네, △장꼭또, △루이 이까르 등의 해외작가의 작품과, △변시지, △강요배, △김구림, △남관 등 국내작가의 작품 총 30여점이 전시된다.

(사진=바론 아브로 맨하탄 )
(사진=바론 아브로 맨하탄 )

전시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최 전 PD가 해외를 다니며 박물관이나 헌 책방, 음반가게를 뒤지며 만난 소장품들도 전시돼, 이번 전시에 볼거리를 더하고 있다"는 것, 또 △피카소의 드로잉 모음 스케치북, △요셉 보이스의 화집, △드뷔시의 녹턴 초판 악보, △루이 이까르의 삽화가 포함된 에밀졸라의 소설 등이 함께 전시된다. 뿐만 아니라, △무라까미 다카시, △마리로랑생, △피에르 까시뇰, △앤디워홀, △파블로 피카소 등의 그의 판화작품도 2층에 별도로 전시될 예정이다.

(사진=윌리엄 에티 누드)
(사진=윌리엄 에티 누드)

#제주와의 인연은 언제?

시인이자 포항 MBC PD 출신으로, 이번 컬렉터 전시의 주인공인 최부식씨는 제주와 인연을 맺게된 사연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강요배 화가의 그림으로 되살린 아름다운 섬 속의 고통을 마주했던 기억, 변시지 화가가 맞섰던 제주 바람과 파도에서 위로를 얻었던 기억들이 제주새롭다”며 제주와의 인연을 밝혔다. 더욱이 “몇 년 전, 제주를 여행하며 화집을 사느라 아내가 그토록 원하던 오메기떡을 사주지 못했던 치명적인 사건으로 지금도 아내에게 ‘아내냐 그림이냐’며 시달림을 받고 있다”고 제주에 대한 잊지 못할 추억도 회고했다.

대학시잘 영문학을 전공했던 최 PD가 미술과 컬렉션에 눈을 뜬 것은 방송국에 입사해서 문화 다큐멘터리와 프로그램을 제작하면서 부터다. "제주의 매력에 푹 빠져버린 그는 이번 누보의 기획전시에 초대를 받고 제주와의 특별한 인연에 감회가 새롭다"고 했다. 무엇보다도 “이번 전시가 그림을 좋아하고,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제주 분들에게 조그마한 기쁨과 평온을 드릴 수 있다면 좋겠다”는 소박한 최 PD만의 바램도 피력했다.

이번 누보의 기획전시에 초대를 받은 최부식씨는 제주와의 특별한 인연에 감회가 새롭다"고 했다.(사진=전시포스터)
이번 누보의 기획전시에 초대를 받은 최부식씨는 제주와의 특별한 인연에 감회가 새롭다"고 했다.(사진=전시포스터)

한편 이번 "컬렉터전시를 기획한 누보 송정희 대표는 예술 작품은 두 번 태어난다"고 했다. "한 번은 예술가의 손에서, 또 한 번은 그것을 향유하는 사람, 즉 감상자나 컬렉터의 손에서 다시 태어난다"며 이번 전시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누보 기획展인 “에곤 쉴레에서 강요배까지”전시 오프닝은 돌아오는 7월 10일, 토요일 오후 4시다.

송정희 대표는 이번 오프닝에서는“나의 그림 컬렉션 30년”이라는 주제로 컬렉터와의 대화의 시간과 소공연을 갖는다며, "그림에 미처 녹녹치 않았던 월급쟁이 컬렉터로서의 어려움과, 특히 강요배 화가의 작품을 보고 너무 좋아 화랑에 통사정해서 할부로 사게 된 사연"등이 소개되고, "최 PD가 해외 인터넷 미술경매에 참여해 작품들을 구입하게 된 작가들의 작품이야기 등을 들려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정부의 시책에 따라 30명 예약을 받아 진행한다.

누보 갤러리(대표 송정희)는 2020년 6월에 제주돌문화공원 내에서 문을 열고, 그동안 ▲한국의 거장전, ▲한국의 컬렉터전, ▲변시지 특별전, ▲제주의 얼굴 (해녀)전시 등을 기획하며, 많은 사람들로부터 좋은 평을 받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