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축구]올림픽 축구 대표팀, 온두라스에 6-0 완승...8강 진출
[도쿄올림픽. 축구]올림픽 축구 대표팀, 온두라스에 6-0 완승...8강 진출
  • 윤장섭
  • 승인 2021.07.28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28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온두라스를 6대0큰 점수차로 이기고 2승 1패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온두라스를 6대0큰 점수차로 이기고 2승 1패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사진=패널킥을 성공시키고 선수들이 서로 얼싸안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온두라스를 6대0큰 점수차로 이기고 2승 1패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사진=패널킥을 성공시키고 선수들이 서로 얼싸안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이날 조별리그 B조 3차전 최종전에서 온두라스를 상대로 4-2-3-1 전술로 나섰다. 황의조가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섰고 김진야(서울), 이동준(울산)이 황의조를 도왔다.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권창훈(수원)이 나섰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경기 초반부터 잇단 유효슈팅을 날리며 온두라스를 경기 초반부터 압박을 가했다." 전반 10분 만에 이동준이 패널티 지역 왼쪽으로 돌아 들어갈때 상대팀의 웨슬리 데카스가 반칙을 해 이동준이 넘어졌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동준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의조가 침착하게 성공시켰고, 이후 7분여 만에 코너킥 찬스에서 온두라스가 두번째 반칙을 범하면서 또다시 패널킥이 선언됐다. 이번에는 원두재가 두 번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2대0으로 앞서갔다.

순식간에 점수를 내준 온두라스는 전반 39분 수비수 멘델레스가 반칙으로 퇴장당하며 조직력까지 무너졌다. 대표팀은 전반 추가 시간 황의조가 상대의 문전에서 추가골을 넣으며 주도권을 우리 대표팀으로 가져왔다.

대표팀은 후반전에도 골사냥을 멈추지 않았다. 황의조는 "후반 7분에 해드트릭으로 온두라스의 골문을 두드렸고 후반 19분과 37분에 각각 김진야와 이강인이 추가 골을 성공시키며 6대0 완승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