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12조5천억원…반도체가 ‘효자’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12조5천억원…반도체가 ‘효자’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7.2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매출 역대 최대…올해 영업이익 50조원 돌파 기대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반도체 덕에 상반기 매출 역대 최대라는 ‘호실적’을 냈다. (사진=김상미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반도체 덕에 상반기 매출 역대 최대라는 ‘호실적’을 냈다. (사진=김상미 기자)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반도체 덕에 상반기 매출 역대 최대라는 ‘호실적’을 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호황을 등에 업고 2분기에 영업이익 12조5천700억원, 매출 63조6천700억원에 이르는 '깜짝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달성한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전분기에 예상외로 부진했던 반도체가 살아났고, 스마트폰과 TV·가전 등도 기대 이상 선전하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2분기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63조6천716억원, 영업이익 12조5천66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2분기(매출 53조원, 영업이익 8조1천500억원)에 비해 매출은 20.21%, 영업이익은 54.26% 각각 증가한 것이다. 순이익은 9조6천345억원으로 73.44% 늘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분기 영업이익(9조3천800억원)을 3조원 이상 웃도는 것이면서 반도체 초호황기였던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 이후 11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매출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60조원이 넘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상반기 매출도 역대 최대인 128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1분기에 부진했던 반도체가 살아났다.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6조9천300억원으로, 1분기(3조4천억원)의 2배 이상을 벌어들였다. 2분기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반도체에서 거둔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수요가 지속되며 PC용 반도체 판매가 양호했고, 클라우드 기업들의 데이터센터용 서버 수요가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D램 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낸드플래시 가격도 당초 예상보다 빠른 2분기부터 강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메모리 출하량이 시장 전망을 상회했고, 가격 상승폭도 예상보다 컸다”며 “시스템 반도체도 오스틴 공장 정상화로 이익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상승 랠리에 힘입어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이 70조원, 영업이익은 15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영업이익도 50조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제기된다.

스마트폰과 가전 등도 선전할 것으로 보이지만 반도체 등 일부 부품 공급 차질과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은 지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