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 국방부, 테러 보복공습 감행 “IS-K 2명 제거”…탈레반 반발 속 추가 공습 시사
[국제]美 국방부, 테러 보복공습 감행 “IS-K 2명 제거”…탈레반 반발 속 추가 공습 시사
  • 윤장섭
  • 승인 2021.08.29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레반 "美 공습은 아프간 영토에 대한 공격"반발...자신들에게 미리 알렸어야
미군 떠나면 카불 공항 자신들이 즉시 전면 통제하게 될 것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로 알려진 ‘IS 호라산’(IS-K)의 조직원 2 명이 미국의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미국 국방부는 28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의 배후세력인 이슬람국가, IS를 보복 공습해 이슬람 무장단체 조직원 2명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IS 목표물에 대한  추가 공습을 시사한 가운데 탈레반은 미군의 공습이 아프간 영토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라며 반발했다.(사진=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YTN 방송 캡처)
미국이 IS 목표물에 대한 추가 공습을 시사한 가운데 탈레반은 미군의 공습이 아프간 영토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라며 반발했다.(사진=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YTN 방송 캡처)

이날 브리핑에서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은 단 한 번의 공격으로 목표물을 타격했다며 목표물은 “IS-K의 기획자와 협력자들”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앞서 미국 13명을 포함해 수백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카불 공항 폭탄테러의 주체가 자신들이라고 밝힌 IS-K를 겨냥해 드론 표적 공습을 아프간 동부 낭가하르주(州)에서 감행했다. CNN과 로이터 등도 행크 테일러 미 합참 소장이 국방부 브리핑에서 “두 명의 고위급 IS 목표물이 사망했고 한 명이 다쳤다고 확인할 수 있다”며 “민간인 사상자는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공습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수백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카불 공항
폭탄테러 직후 테러의 주체를 끝까지 추적해 군사적 응징을 하겠다고 밝힌 뒤 이루어진 공격이라고 덧붙였다.

테일러 소장은 브리핑에서 “향후 구체적인 계획을 밝힐 수 없지만, 우리 자신을 방어하고 필요에 따라 대테러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가시선 밖의 능력을 계속해서 강화할 것”이라며 상황에 따른 추가 공습의 여지를 열어뒀다.

미국이 IS 목표물에 대한  추가 공습을 시사한 가운데 탈레반은 미군의 공습이 아프간 영토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라며 반발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미군의 공습은 아프간 영토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라며 자신들에게 미리 알렸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군이 떠나면 카불 공항을 자신들이 즉시 전면 통제하게 될 것이고 밝혔다.

미국 정부도 긴장하기는 마찬가지다. 미국은 31일 철군 시한까지 추가 테러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보고 있다. 특히 주말임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추가 테러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판단에 따라 자택에서 쉬지않고 백악관에 나와 아프간 상황을 점검하는 등 백악관은 여전히 긴장 상태라는 것,

한편 미 국방부는 여러 위협에도 불구하고 오는 31일로 예정된 철군은 그대로 진행한다고 거듭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카불 공항에서의 위협은 여전히 매우 현실적이고 역동적”이라면서 이번 달 말까지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밝혔듯이 일정 변경은 없으며, 최대한 질서 정연하고 안전한 방식으로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커버 대변인에 이어 테일러 소장은 현재까지 미국 시민 5400명이 아프간에서 대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프간에 있던 미 시민권자는 6000명이며 아직 600명가량이 아직 남아 있다고 말했다.

CNN은 현재 아프간을 벗어나길 원하는 미 시민권자는 약 350명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고 전했다. 나머지 인원 280여 명과도 국무부는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CNN은 또 지난 24시간 동안 미국은 아프간인 등 약 6800명을 대피시켰고 이날도 카불 공항에 1400여 명이 탑승을 위해 심사 중이라고 밝혔다.

외신들은 폭탄 테러로 희생된 미군 시신 13구가 현재 델라웨어주 도버 공군기지를 통해 미국으로 운구 중이라며 미 국방부는 해병대 11명, 해군과 육군 각 1명 등 13명의 신원을 이날 공개했고, 이들은 20∼31세까지로 12명이 20대 초중반의 장병이라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이어 탈레반은 며칠 안에 새 내각을 발표할 것이라며 핵심 정부 기관을 운영할 관리들은 이미 임명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