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취업박람회’ 상암구장서 처음 열려
‘찾아가는 취업박람회’ 상암구장서 처음 열려
  • 김원태 기자
  • 승인 2012.04.2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전역을 돌며 3천명을 뽑는 ‘찾아가는 취업박람회’가 25일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처음 열렸다.

마포·은평·서대문구에 소재한 알짜 중소기업 30곳이 참여한 이번 행사에는 1,000여 명 가까운 구직자들이 몰린 가운데, ‘동네일꾼’ 300여명이 현장에서 뽑혔다.

이날 박람회에서는 채용상담 외에도 사회적 기업, 환경단체, 창업지원 등 틈새일자리에 대한 정보 제공과 취업서류 작성법, 면접 옷차림 등 취업컨설팅도 진행됐다.

서울상의와 서울시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5월 서울광장(종로·중구), 6월 강북구청 광장(강북·성북), 9월 올림픽공원(송파·강동), 11월 중계근린공원(노원·도봉) 등 올해까지 서울 모든 자치구를 돌며 지역인재 채용에 나선다.

이동근 대한상의 기업인력지원단장(상근부회장)은 “서울상의는 25개 구상공회, 서울시 자치구와 힘을 합쳐 청·장년층의 고용활성화와 중소기업 일손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