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민주노총 경고파업은 불법, 즉시 중단돼야"
경총 "민주노총 경고파업은 불법, 즉시 중단돼야"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06.29 0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계가 28일 경고파업을 선언한 민주노총에 대해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27일 성명을 통해 “민주노총의 6·28 경고파업은 대선을 앞두고 자신들의 정치적 영향력을 과시하려는 정치파업으로, 명백한 불법 파업”이라고 주장했다.

경총은 민주노총의 파업이 개별 기업에 막대한 손실을 가져오는 것은 물론, 국가 경제에도 심각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경고파업을 통해 비정규직과 정리해고 철폐, 노동법 재개정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지난 25일 화물연대 파업(집단운송 거부)을 시작으로 건설노조와 민주노총이 일제히 파업을 시작하며 산업계 피해가 적지 않을 것이라는 게 경총의 판단이다.

경총은 “최근 일련의 파업은 정권 말기 정부의 법집행 의지를 측정하기 위해 등장하는 시험성 파업인 만큼 정부는 불법파업에 대해 초기부터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