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첫의원 총회 ,당권파 불참,파행
통합진보당,첫의원 총회 ,당권파 불참,파행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2.07.17 0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진보당이 혁신파 강기갑 대표 취임 이후 16일 첫 의원총회를 열어 이석기, 김재연 의원의 제명(출당) 문제를 논의했으나 당권파 의원 6명이 모두 불참하는 바람에 정식 논의를 뒤로 미뤘다.

이날 의총엔 재적 의원 13명 중 혁신파와 중립 성향 의원 7명만 참여했다.



법적으로는 재적 의원 과반이 참석했기 때문에 의총 의결 요건을 갖췄고 정당법에 따라 소속 의원 중 절반 이상이 찬성하면 제명이 가능하지만, 새 대표가 취임하자마자 제명안 처리를 서두른다는 인상을 피하기 위해 논의를 미룬 것.

통진당은 18일 의원 워크숍을 열어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한 뒤 19일 의총에서 제명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에 당권파 관계자는 16일 “1차 진상조사보고서 폐기와 비례대표 총사퇴 권고안 무효화를 논의하기 위한 당 중앙위원회 소집을 금명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의원 제명을 막겠다는 것.
중앙위는 위원 3분의 1 이상이 요구하면 소집이 가능하다.
통진당은 당권파가 중앙위원 3분의 1 이상은 확보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강기갑 대표가 두 의원 제명을 신속히 처리한 뒤
△민주통합당과의 야권연대 복원
△북한 관련 당 방침 정립
△당명 개정 등을 통해 당을 재정비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는 만큼 제명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강 대표는 16일 MBC 라디오에 나와 “두 의원의 제명 문제에 대한 당의 결정은 사실상 끝난 상태다. 의원단에서 당의 결정을 곧 수용하고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YTN 라디오에서도 “(제명 문제를) 7월 중에 마무리해야 한다. 늦출 수가 없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민주당과의 연대 복원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다음 달 안에 야권연대 정책기구를 구성해 그동안 와해됐던 민주당과의 정책 공조를 복원하고 9월까지 통진당의 대선후보를 선출해 민주당과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겠다”는 게 강 대표의 구상이다.

그는 이날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통진당도 알토란 같은 후보들이 있으니 빨리 후보를 내세워 대선 행보를 시작하고 야권 정책공조의 틀을 빨리 만들어 진행하고 싶은 게 욕심”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일 정보보호협정과 관련해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통진당과 공동 발의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지난달 당 새로나기 특별위원회가 내놓은 혁신안과 관련해선 북한의 핵, 3대세습, 인권 문제는 비판하되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동맹 해체 재검토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강 대표는 이날 진보당으로 당명을 바꿀 계획도 밝혔다.
하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진보당 창당준비위원회가 5월 선관위에 등록한 상태라 ‘진보당’ 명칭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통진당은 진보당 창준위가 실제로 당을 창당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그쪽과 접촉해 창준위 등록 취소를 설득할 것으로 알려졌다.

진보당 창준위를 등록한 옛 민주노동당 당원 김새롬 씨는 등록 당시 “진정한 진보정당이 아닌 통진당이 진보당이라는 당명을 쓰는 것을 막기 위해 먼저 당명 등록을 신청했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