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日 승용차 벽 못 넘고 결국 `철수'
현대차, 日 승용차 벽 못 넘고 결국 `철수'
  • 최병춘 기자
  • 승인 2009.11.29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부진으로 승용차 판매사업 중단

현대자동차가 부진을 이유로 결국 일본 승용차시장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 일본 판매법인인 '현대모터재팬(HMJ)'은 27일 지난 200년 일본 현지 판매법인 설립 이후 매출부진이 계속됨에 따라 승용차 판매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미 판매된 승용차에 대한 애프터서비스와 버스 등 상용차 사업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현대모터재팬은 일본에서 유럽 차에 비해 현대차가 브랜드 인지도가 낮고 향후 판매 전망도 불투명해 철수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가 지난 2001년부터 일본에서 승용차 판매를 실시한 이후 지금까지 누적 판매대수가 1만5천대에 불과하다. 또 올해 10월까지 판매대수도 764대에 그쳤다.

일본 시장의 경우 BMW, 폴스크바겐, 벤츠 등 유럽차를 제외한 브랜드의 판매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분위기, 결국 현대차도 이 벽을 넘지 못하고 미국과 중국, 유럽 등 최근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시장에 매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