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신임 사장에 조환익 전 산자부 차관 유력
한전 신임 사장에 조환익 전 산자부 차관 유력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11.27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신임 사장에 조환익 전 산업자원부 차관이 임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획재정부 산하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26일 회의를 열고 한전 신임 사장 후보로 조 전 차관과 문호 전 한전 부사장 등 2명을 추천했다.

관계와 한전 안팎에선 관료 출신인 조 전 차관이 한전의 신임 사장직을 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 전 차관이 한전 사장으로 임명되면 한전은 이원걸 전 사장(전 산자부 차관) 이후 4년여 만에 다시 관료 출신 사장을 맞게 된다.

청와대 인사위원회는 2명의 후보에 대해 인사 검증을 거쳐 최종 후보를 결정하며 한전은 다음달 17일 사장 선임을 안건으로 주주총회를 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