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사상초유 최재경 중수부장 감찰 착수
대검, 사상초유 최재경 중수부장 감찰 착수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2.11.29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崔 "총장진퇴 등 의견대립이 감찰로 이어졌다 생각"
대검찰청이 최재경(50·사법연수원 17기) 대검 중앙수사부장에 대해 사상 초유의 공개감찰에 전격 착수, 검찰 조직에 소용돌이가 몰아치고 있다.
대검 감찰본부(이준호 본부장)는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특임검사의 수사를 받는 김광준 서울고검 검사에게 언론 대응방안을 조언한 의혹으로 최 중수부장에 대한 감찰조사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이 중수부장을 감찰하는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이준호 대검 감찰본부장은 이날 "김광준 검사 사건을 수사 중인 김수창 특임검사로부터 대검 중수부장이 감찰기간 중 김광준 검사에게 문자로 언론취재 대응방안에 대하여 조언을 하는 등의 품위손상 비위에 관한 자료를 이첩받아 감찰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감찰본부는 이날 오전 김수창 특임검사팀에서 관련 자료를 이첩받았으며 김 검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행위가 품위손상에 해당하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최재경 중수부장은 김 검사의 비리가 보도되기 직전인 지난 8일께 김 검사에게 언론 대응 방안을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중수부장은 자신에 대한 감찰에 "승복할 수 없다"며 강력 반발했다.

특히 잇단 검사 비리 사건으로 위기에 몰린 검찰의 개혁방안을 논의하던 중 의견대립이 있었고 결국 감찰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혀 중수부 폐지방안 등을 둘러싼 한상대 검찰총장과의 갈등이 배경에 있음을 내비쳤다.

최 중수부장은 '감찰 조사에 대한 입장'을 내고 "이번 검사 수뢰사건, 성추문 사건 이후 총장 진퇴문제 등 검찰의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의견 대립이 있었고 그것이 오늘의 감찰조사 착수로 나타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 삼는 문자메시지는 본인의 친구인 김광준 부장이 언론보도 이전의 시점에 억울하다고 하기에 언론 해명에 관해 개인적으로 조언한 것일 뿐이고 검사윤리규정상 문제될 바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최 중수부장은 "그 진행 과정도 총장에게 보고해 총장도 그 내용을 잘 알고 있으며, 특임검사도 수사결과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확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검사로서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아왔고 문제될 행동을 일체 한 바 없으므로 이번 감찰조사를 승복할 수 없고, 향후 부당한 조치에는 굴하지 않고 적정하게 대응하겠다"며 밝혔다.

최 중수부장과 서울대 법대 동기인 김광준 검사는 유진그룹 측과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씨의 측근 등으로부터 약 9억7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한편, 한상대 총장은 대검 중수부를 폐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검찰개혁안을 오는 30일 대국민 사과문과 함께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개혁안에는 중수부를 없애는 대신 서울중앙지검 산하에 부패범죄특별수사본부를 신설하고 형사소송법상의 관할구역 제한을 풀어 전국적으로 부패범죄를 수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