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흑색선전과 전면전 선포…“근거없는 비방, 文 책임져야”
박근혜, 흑색선전과 전면전 선포…“근거없는 비방, 文 책임져야”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12.1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여직원 집단테러, 민주주의 근간 무너뜨린 인권 침해”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는 14일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근거 없는 네거티브 공세를 막기 위해 “저는 지금 이 순간부터 흑색선전과의 전면전에 나서겠다”며 관련자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선거를 통해 우리가 이뤄야할 중요한 가치가 정치쇄신이라면 마땅히 이번 선거부터 흑색선전의 병폐를 뿌리 뽑아야한다”며 “이 땅에 음습한 정치공작과 허위·비방이 나타나지 못하도록 이를 단호히 분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후보는 민주통합당이 제기한 ‘국정원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공당이 젊은 여성 한 명을 집단 테러한 것은 심각한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가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렸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또 “그들은 이 여직원의 오피스텔 호수를 알아내기 위해 고의로 주차된 차를 들이받고 경비실에서 주소를 알아냈다고 한다. 성폭행범들이나 사용할 수법을 동원해 여직원의 집을 알아냈고 이것을 SNS를 통해 사방에 뿌리기까지 했다”면서 “문 후보가 보호하려는 인권은 자신을 지지하는 사람들만의 인권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이 한 여성의 인권을 철저히 짓밟은 이 현장에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증거주의, 영장주의, 무죄추정의 원칙, 사생활보호 그 무엇 하나도 존재하지 않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번 ‘국정원 낙선활동 의혹’에 대해 “국가안위를 챙기는 정보기관마저 자신들의 선거 승리를 위해 의도적으로 정쟁의 도구로 만들려고 했다면 이는 좌시할 수 없는 국기문란행위”라고 규정했다.

특히 “민주당과 문 후보는 이러고도 ‘사람이 먼저’라고 얘기할 수 있는가”라며 “과연 이것이 새정치인가”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또 “민주당과 선거캠프는 ‘제보가 있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 이렇게 엄청난 일을 벌이면서 단 한 가지의 증거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증거를 오늘 안으로 경찰에 제출해 달라”고 압박했다.

이어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명백한 흑색선전임을 민주당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또 경찰에는 신속한 진상조사를 요청했다.

박 후보는 “이번 사건이 저를 흠집 내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민주당의 터무니없는 모략으로 밝혀진다면 문 후보는 책임져야 한다”며 “민주당도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고 선거를 혼탁하게 만든 총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민주당으로부터 제기된 ‘아이패드 커닝’ 논란과 온라인에서 떠도는 ‘굿판’, ‘여론조사 5억원 지급설’, ‘신천지 관련설’ 등에 대해 “문 후보가 ‘네거티브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직후부터 민주당과 선거캠프는 무차별적 흑색선전으로 선거판을 뒤흔들려 하고 있다”면서 “돌아가신 어머니의 탄신제 공식행사에 참석한 사진을 조작해 굿판을 벌였다고 공격하고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지금까지 사진을 퍼나르고 있으며, 제가 일면식도 없는 특정종교와 20년간 인연을 맺어왔고 그 곳에서 저를 돕고 있다는 말도 지어내고 있다”며 비난했다.

박 후보는 “이 가운데 어느 하나라도 사실이 있는가. 이런 식으로 사실 관계도 입증 못하는 무차별적 허위사실 유포는 범법행위”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박 후보는 전날 대구 유세에서 자신의 찬조연설자인 배우 강만희씨가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에게 ‘막말’을 한 것에 대해 “제가 사과드리고, 다시는 이런 말이 나오지 않도록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