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화록 찾기에 주력할 때"…공세 호흡조절
민주 "대화록 찾기에 주력할 때"…공세 호흡조절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07.20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국조 '불씨살리기'에 무게…열람 추진 내부 비판도
민주 대화록 찾기에 주력할 때…공세 호흡조절 관련 이미지

민주당은 19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원본의 행방이 묘연해진 것과 관련해 대여 공세를 자제하며 '대화록 찾기'에 당력을 쏟는 모습이다.

전날 이명박정부의 관리책임을 강하게 제기하며 공세를 펼친 데서 한 발짝 물러선 것이다.

대화록의 존재 여부가 최종적으로 결론나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가 대화록 유실을 전제로 책임론을 놓고 서로 삿대질을 하는 볼썽사나운 모습에 대한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문제를 놓고 소모적인 정치공방이 가열될수록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가 뒤전으로 밀려날 수 있다는 우려도 고려됐다는 전언이다.

김한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가 다음 주까지 더 찾아보기로 합의한 만큼 기다려보겠다"고 말했다.

전날 '이명박정부 책임론'을 주장하는 선봉에 섰던 전병헌 원내대표도 "지금은 예단과 억측을 할 게 아니라 정본을 찾고 국회에 제출된 자료를 열람해야 할 때"라고 '신중 모드'로 전환했다.

원내지도부는 이날 소속 의원들에게 이 사안안과 관련한 인터뷰 및 방송출연 자제령을 내렸다.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여 소모적인 논쟁으로 비화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국가기록원 측이 불분명한 언급으로 오해를 키운다는 불만도 나왔다.

김경수 전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은 MBC 라디오 '시선집중'과의 전화인터뷰에서 "국가기록원은 지정기록의 본문검색까지 가능하다고 주장해왔는데, 어제 운영위에서 (국가기록원의) 기술전문가가 '본문검색은 되지 않는다'고 지적하자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면서 '말바꾸기'를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당내에서는 애초 문재인 의원의 대화록 공개 주장에 이은 지도부의 공개 추진 자체가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운 것이라는 비판론도 나온다.

대화록 국회 열람을 반대해온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화록 열람추진은) 불씨가 끝나는 것이 아니라 불씨의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대신 민주당은 국정원사건 국정조사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애를 썼다.

신경민 최고위원은 "국정조사로 국기문란을 철저히 규명하자는 국민의 기대와 달리 발 걸고 뒷덜미 잡으려는 사건이 생기고 이를 조장하려는 세력이 눈에 띈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최고위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김한길 대표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각각 국정조사 증인대에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