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사장에 김학송 전 의원
도로공사 사장에 김학송 전 의원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05 0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 신임 사장으로 김학송(65) 전 의원이 내정됐다.
도로공사는 4일 주주총회에서 김 전 의원과 허준영 전 코레일 사장, 최봉환 도로공사 사장 직무대행 등 3명의 최종 후보 가운데 김 전 의원을 차기 사장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국토교통부의 임명 제청을 거쳐 대통령의 결재를 받아 다음주께 취임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 진해에서 16∼18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 전 의원은 친박계 중진으로 꼽힌다. 19대 총선에서는 불출마했으며 현재 새누리당 전국위원장이다.

김학송 도로공사 사장 내정자는 일찌감치 내정설이 돌면서 낙하산 논란에 시달려왔다.

도로공사는 지난 10월 사장 후보를 공모해 4명을 추렸지만,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후보 재공모를 지시해 낙하산 논란이 불거졌다. 김 전 의원은 당시 첫 공모 때 지원하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지난 9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장석효 사장이 비리 혐의로 퇴진한 뒤 2개월 넘게 사장 공석 상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