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병헌 원내대표 "국정원개혁 입법, 국회 정상화 최소요건"
민주, 전병헌 원내대표 "국정원개혁 입법, 국회 정상화 최소요건"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2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국정원개혁 입법을 연내 처리한다는 여야 지도부간 4자 합의에 대해 "합의의 이행은 미래로 나아가는 최소한의 전제이자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위한 최소한의 요건"이라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국의 물꼬를 튼 여야 대표, 원내대표간 4자 합의의 원칙과 정신은 훼손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국회 국정원개혁특위가 파국의 방아쇠가 돼서는 결코 안 된다"며 "새누리당의 진정성 있는 태도와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요구니다.

전 원내대표는 야권이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대선개입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법안을 공동발의하는데 대해 "대통령이 불법과 부정선거 의혹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며 "더이상 특검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을 적으로 돌리는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수용을 촉구했다.

철도노조 지도부 체포를 위해 경찰이 어제(22일) 공권력을 투입한 데 대해서는 "민주노총에 대한 사상 초유의 공권력 투입은 종북몰이 공안탄압에 이은 노동탄압의 신호탄이자 정권의 불통 강화 선언"이라며 "'말이 안통하네뜨' 정권을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