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편 4사 추가특혜 논란" 일반PP들 피해 클듯
"종편 4사 추가특혜 논란" 일반PP들 피해 클듯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3.12.2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편 4사 추가특혜 논란" 일반PP들 피해 클듯

종편 4사에 대한 방통위의 특혜에 대한 잡음이 끊이질 않고있다.

 


‘의무재전송’, ‘황금채널’ 등 기존에 받고 있는 특혜도 모자라 이번에는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들이 방송프로그램채널사용사업자(PP)에게 지급하는 수신료까지 받게 되자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26일 <TV조선>·<JTBC>·<채널A>·<MBN> 등 종편 4사는 최근 씨제이(CJ)헬로비전과 현대에이치시엔(HCN) 등 일부 종합유선방송사업자들과 2013년분부터 수신료를 받기로 합의하고 세부 내용을 조율하고 있다.

종편들은 이를 바탕으로 아이피티브이(IPTV) 등 다른 유료방송 플랫폼과도 계약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MSO 한 관계자는 “MSO 차원에서는 종편4사에 수신료를 배분하기로 결정이 끝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종편4사는 각각 연 100억 원 규모의 수신료를 챙길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종편의 수신료 수수는 여러 면에서 반발을 부를 전망이다. 먼저 의무재전송 채널이 수신료를 받는 것 자체가 부당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같은 의무재전송 채널인 <한국방송>(KBS) 1텔레비전과 <교육방송>(EBS)은 종합유선방송사업자한테서 수신료를 받지 않는다.
    
종편4사의 수신료 배분을 위한 움직임은 이미 지난 6월 <데일리 고발뉴스>가 단독 공개한 ‘종편4사의 비밀회동TF 회의록’을 통해 감지된 바 있다.

비밀 회동 문건에 따르면 종편4사는 CJ그룹을 공동으로 압박해서 수신료 협상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자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때문에 당시 CJ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한 ‘조중동’ 보도 수위가 도가 지나치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케이블방송 측의 한 관계자는 “종편비밀회동TF 문건에서 드러났듯 언론권력을 통한 압박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고 볼 수 있다”며 “모기업과 오너들의 타깃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SO 차원에서는 종편이 언론권력을 이용해 요구하면 들어주지 않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무엇보다 의무전송채널에 대한 수신료 분배 여부에 대해서는 제도적 장치 등으로 인해 규제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방송업계 한 관계자 역시 “종편이 ‘보도’라는 무기를 가지고 미디어 환경을 어지럽히고 있다”고 우려했다.케이블 업계 전체로 볼 때 종편 수신료는 이중 부담이 된다.

종합유선방송사업자들은 시청자들한테서 거둔 수신료의 25%를 개별 채널 운영사들에게 주는데, 종편 몫을 포함시키면 영세한 다른 채널들 몫이 준다. ‘25%’와 분리해 지급한다면 종합유선방송사업자들 부담이 커진다.

개별PP연합회 박성호 대표는 “지금까지 종편은 온갖 특혜라는 특혜를 다 받아갔다”며 “여기에 거대 종편이 수신료까지 쓸어간다면 나머지 일반PP들의 피해는 불을 보듯 뻔하다”고 우려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