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정보유출 '2차피해 추정자' 발생…금융권 비상
카드 정보유출 '2차피해 추정자' 발생…금융권 비상
  • 윤지현 기자
  • 승인 2014.01.2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심재오 KB국민카드 사장(오른쪽부터), 박상훈 롯데카드 사장, 손경익 NH농협카드 분사장이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연 3사 공동 기자회견 모습.    


최근 카드사의 1억여건 정보 유출과 관련해 금융사기를 당한 2차 피해 추정자가 발생해 금융권에 비상이 걸렸다.

이번 정보 유출에서 2차 피해가 전혀 없을 거라고 공언했던 금융당국 수장들은 신뢰성에 치명타를 입게 됐으며 향후 금융사기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민원이 폭주할 전망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카드, 국민카드, 농협카드가 1억400만건 고객 정보 유출과 관련해 지난 17일 개인 정보 유출 확인을 개시한 가운데 자신도 모르게 결제되는 피해를 봤다는 고객이 다수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신용정보평가사 한국크레딧뷰로(KCB) 직원이 지난해 6월 이들 카드사의 고객 정보를 빼돌린 것을 적발해 2차 유통을 막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이번 1억여건 카드사 정보 유출은 6개월 전에 일어난 사건으로 게임사이트 등을 통해 결제 사기가 크게 늘었는데 정보 유출과 연관성이 있을 수 있다"면서 "지난해 하반기에 금융사기를 당했다면 2차 피해를 의심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검찰은 외부로 개인 정보 유출이 없다고 했다"면서 "그러나 일부 2차 피해 정황이 있어 해당 카드사에 집중적인 점검과 보상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롯데카드 고객 A씨는 지난 19일 오후 갑자기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5천원 결제 문자가 뜨자 롯데카드 불법신고 상담센터에 연결했으나 통화량이 많아 대기하고 있었다. 이후 10분 간격으로 계속 추가 결제 문자가 와서 인터넷을 접속했더니 자신의 개인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했다.

A씨는 결제된 게임회사들에 피해신고 메일을 보냈으나 일부는 그대로 결제된 상태였다. 21일 롯데카드 고객센터에 연락했으나 민원이 폭주해 접수조차 못했다.

1억여건의 카드사 고객 정보가 외부로 유출됐다는 정황은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정보 유출 카드사 민원센터에서 갑자기 스팸 문자와 대출 전화가 급증했다는 항의가 빗발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급증한 스팸 문자 내역은 '신호위반?내역(교통청) 219.108.22.97', 'NH농협카드 인터넷 신규발급 이벤트에 따라 연회비의 10%를 포인트로 적립해 드렸습니다', '조이카', '오렌지 하이카지노', '바.카.라', '비아 30통 사면 30통 추가 증정', '고객님 1500만/5.5% 승인되셨습니다. 연락바랍니다. NH'농'협' 등이다.

한 정보 유출 카드사 고객은 "평소 많아야 5개 정도이던 스팸 문자가 지난주부터 10~15개씩 오고 있으며 주로 사설 도박 광고가 많다"면서 "내 개인 정보가 외부로 유출된 게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고객은 "카드유출 터지자마자 카드는 없애긴 했지만 통장 정보 등 은행도 믿을 수 없을 것 같아 농협, 국민은행 통장도 없애야 할까 고민"이라며 금융권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중앙뉴스 / 윤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