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신당, 국민 섬기는 새정치 실현하고 싶다"
김한길 "신당, 국민 섬기는 새정치 실현하고 싶다"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3.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13일 "통합신당은 '우리가 옳으니 국민은 따라와라' 하는 식의, 국민 위에 군림하는 정치가 아니라 국민에게 배우며 국민을 섬기는 새 정치를 실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종로구 경운동 수운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새정치비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 이같이 언급하고 "자기혁신은 우리에게 많은 고통을 요구할 것이지만 우리는 그 고통을 기꺼이 감당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새 정치를 다짐했다.

이어 "우리 정치가 변해야 나라의 희망이 생긴다고들 한다"면서 "우리의 눈으로 국민을 바라보는 게 아니라 국민 눈으로 우리를 바라보는 시각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새정치비전위를 전원 외부인사로 구성하게된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합신당은 여러분이 제시해주시는 새정치 비전을 적극 수용해서 실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정치비전위는 앞으로 통합신당이 추진할 새 정치 과제와 정치개혁방안을 마련, 제시하게 된다.

김거성 한국투명성기구 회장을 비롯, ▲백승헌 변호사 ▲이남주 성공회대 교수 ▲이래경 복지국가소사이어티 공동대표 ▲이선종 은덕문화원 원장 ▲조우현 숭실대 교수 ▲제윤경 에듀머니 대표 ▲최영애 '여성인권을 지원하는 사람들' 대표 ▲최태욱 한림대 국제대학원 교수(가나다순) 등 9명으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