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경제연구소, 2014 분기별 지역경제 및 산업예측 발표
DGB경제연구소, 2014 분기별 지역경제 및 산업예측 발표
  • 최현준 기자
  • 승인 2014.05.0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GRDP·생산·수출 전년동기 대비 완만한 성장세

DGB금융그룹 DGB경제연구소(소장 김광호)는 ‘2014 분기별 지역경제 및 산업예측 모형’을 구축하고, 올해 2/4분기 대구·경북 지역경제 및 14개 산업별 예측을 발표했다.

DGB경제연구소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대구와 경북지역 산업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단위 분기별 지역산업예측모형을 구축한 바 있으며, 이번 예측모형은 Bayesian Kalman Filter VAR모형과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MCMC (Markov Chain Monte Carlo)의 한 형태인 Gibbs Sampler를 활용한 Bayesian VAR모형으로 분기별 대구·경북 지역경제 및 산업별 예측을 실시하였다.

예측 결과 대구지역은 2/4분기 중 GRDP, 생산지수, 수출 등을 비롯한 경제지표들이 전년동기 대비 완만한 성장세를 보이며 경기가 다소 호전될 것으로 전망된다.

GRDP는 2/4분기 중 미국, EU 등 주요 선진국의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2.6%(상반기:+3.9%, 전망치는 모두 계절조정치 기준)의 증가세를 보이고 생산과 수출도 기계장비와 자동차부품의 경기호전에 힘입어 각각 6.9%(상반기 +8.9%), 16.5%(상반기 +19%)의 증가세가 예상된다.

경북지역은 2/4분기 중 GRDP와 생산이 기저효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5.6%(상반기 +2.7%), 3.8%(상반기 +2.4%)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나, 수출은 섬유제품과 전자제품의 수출부진으로 0.8%(상반기 +0.7%)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분기별 산업예측 결과에 따르면, 대구지역은 음식료, 제지, 비금속광물, 금속가공, 전자, 기계, 자동차부품업 등의 산업이 2/4분기에 경기가 양호하고, 경북지역은 제지, 화학, 철강, 전기, 기계, 자동차부품, 전기가스, 건설업 등의 산업 경기가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김광호 소장은 “지역의 주요 경제 및 산업별 지표에 대한 예측은 동향파악을 비롯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단기변동의 위험을 측정하고 대응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하면서 “지난해 8개 산업에 이어 올해 14개 산업에 대한 예측 모형을 구축했으며, 지속적인 연구로 향후 全산업으로 확대해 지역 기업 경영에 도움을 주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