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지방선거,울산시장 김기현 - 야권 4후보 단일화가 변수
6.4지방선거,울산시장 김기현 - 야권 4후보 단일화가 변수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4.05.1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장 선거는 야권의 후보 단일화 시도가 벽에 부딪히면서 새누리당의 텃밭 사수에 유리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울산은 새누리당 후보에 맞서 주로 노동계나 민주노동당 출신의 야권 후보들이 난립한 상황이다.
새누리당 김기현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이상범, 통합진보당 이영순, 정의당 조승수, 노동당 이갑용 후보가 '5파전'을 벌이고 있다.

이갑용 후보를 제외한 야 3당 후보들은 당초 후보단일화에 합의했지만 새정치연합이 '파기'를 선언하면서 단일화 구도가 일단 깨졌다.

이상범, 이영순, 조승수 후보는 지난 6일 새누리당의 독주를 막고 울산시민의 고단한 삶을 바꾸겠다면서 후보단일화에 전격 합의했다. 그러나 이틀 만에 새정치연합이 중앙당 차원에서 진보당과의 연대나 단일화는 없다고 밝히면서 무산된 것이다.

새누리당의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해서는 야권 단일대오가 절실했지만 새정치연합으로서는 진보당과의 연대 시 다시 '종북' 논란 트라우마에 휩싸일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후 진보당과 정의당 간의 후보단일화 논의가 있었지만, 이 역시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정의당 조승수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 진보당 이영순 후보는 "1단계 양자 단일화에서 진보당이 이긴다면 새정치연합이 진보당과 단일화에 응할 리 없다"면서 거부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야권 후보의 난립으로 노동계를 기반으로 한 야권표가 분산되면서 현재로서는 새누리당의 승리 가능성이 커진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진보당을 제외한 새정치연합과 정의당 간의 후보단일화가 이뤄질 수 있을지, 이뤄지더라도 얼마나 파괴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새누리당 김기현 후보는 판사 출신으로 2004년 고향인 울산 남구을에 출마해 17대 국회에 입성한 후 같은 지역구에서 19대 국회까지 내리 세 번 당선됐다.
친이(친이명박)계로 분류되지만 시장 출마 직전까지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으로서 친박(친박근혜) 핵심인사인 최경환 전 원내대표와 호흡을 맞췄다.
새정치연합 이상범 후보는 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 출신이다.울산시의회(무소속, 1998~2000년) 의원과 울산시 북구청장(민주노동당, 2002~2006년)을 지냈다.

진보당 이영순 후보는 17대 국회에서 민주노동당 비례대표를 지낸 전직 의원이다.
민노당 최고위원을 지냈으며 울산 동구청장이던 남편 김창현씨가 1998년 이른바 '영남위원회' 사건으로 구속되자 자신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 '바통'을 이어받기도 했다.
정의당 조승수 후보는 2004년 민주노동당 후보로 울산 북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울산에서는 처음으로 노동계 출신 국회의원이 됐다. 그러나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2005년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고 의원직을 상실했다.
민주노동당이 분당하면서 진보신당으로 당적을 옮겨 2009년 같은 지역구에 재출마해 국회에 다시 입성했다. 1998~2002년에는 울산 북구청장을 지냈다.
노동당 이갑용 후보는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민주노동당 공동대표, 울산 동구청장(2002~2006, 민주노동당) 등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