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정의화 국회의장, 권능 발휘 해달라"
이완구 "정의화 국회의장, 권능 발휘 해달라"
  • 김영욱 기자
  • 승인 2014.09.1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세월호법 공식입장 빨리 밝혀야"

[중앙뉴스=김영욱 기자]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정상화와 관련해 정의화 국회의장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본회의에 계류된 90여 개 법안의 처리 문제와 관련해 "이 법안들은 국회선진화법의 적용 대상이 안 된다"면서 "(국회)의장은 국회의 원만한 운영을 원하는 입장에서 여야 간 합의와 협의를 해오라고 하지만, 의장의 판단에 나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은 국회 파행을 더 방치하지 말고 법률이 정한 대로 국회의장의 권능을 발휘해 국회 정상화에 역할을 해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며 정의화 국회의장을 압박했다.

 

아울러 "국민을 생각한다면 합의된 사항만이라도 민생경제를 살리는 차원에서 세월호 특별법과 분리해 처리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야당에 주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여야의 세월호 특별법 재합의안을 유족이 거부한 이후 협상이 교착 상태를 지속하는 것과 관련해 "야당이 먼저 공식적인 입장을 빨리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 부분에 대한 야당의 입장이 정확하지 않으면 누가 이 문제에 대해 앞으로 나갈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양당 원내대표의 2차 합의사항에 대한 야당의 입장이 명확하지 않다. 거부인지 유보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거부, 보류 또는 승인 등 야당이 먼저 의총을 열어 확실히 입장을 정해줘야 그 전제하에서 우리 당의 입장을 정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3차 회담을 할 때 (야당 원내대표가) 전권을 충분히 갖고 있다고 전제하고 회담할 수 있겠느냐. 3차 합의가 야당 의총에서 추인된다는 것을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