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탄핵선고…정치테마주 요동
박 전 대통령 탄핵선고…정치테마주 요동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7.03.10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선고 이후 정치테마주가 요동치고 있다     © 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선고 이후 정치테마주가 요동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동생 지만씨가 회장으로 있는 코스닥 상장사 EG는 장 초반 급등세를 보이다 헌재의 발표와 함께 추락했고 유력 대권 주자들 관련주는 등락이 엇갈리는 모습이다.

 

이날 오전 11시45분  EG는 전 거래일보다 11.23% 떨어진 9천11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 종목은 탄핵심판 선고를 앞둔 수일간 주가가 널뛰기 흐름을 보였다. 지난 8일에는 폭발적인 거래량을 동반하며 17.12%나 뛰었다가 선고 전날인 9일에는 8.97% 하락한 1만150원에 마감했다.

 

이날은 장 초반 두자릿수 상승률을 보이며 급등했고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탄핵심판 결정문을 낭독하기 시작하고 나서도 상승세를 보였으나 박 전 대통령의 최순실 국정개입 허용이 헌법·법률 위배된다는 내용이 나오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비롯해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야권 대선 후보군과 여권 주자인 황교안 국무총리 관련주는 혼조세다.

 

문 전 대표 관련 종목으로 전날 상한가를 기록했던 DSR과 DSR제강은 장 초반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기록한 뒤 상승폭을 줄였다가 탄핵 결정 이후 급등, 한때 20% 상승률을 보였다. DSR은 5.56% 오른 1만5천200원, DSR제강은 2.035 떨어진 1만6천850원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우리들휴브레인(0.45%)와 우리들제약(-2.44%), 고려산업(-0.93%) 등 다른 '문재인 테마주'도 등락이 엇갈렸다.

 

안희정 지사 관련주로 꼽히는 백금T&A(6.75%)와 엘디티(3.07%)는 장 초반 하락세를 탔다가 헌재 발표와 함께 반등했다.

 

'이재명 테마주' 가운데에는 에이텍(1.78%)과 시공테크(0.16%) 등이 오름세를 탔으나 쏠리드(-0.21%), 형지엘리트(-0.97%)는 하락세다.

 

'안철수 테마주'의 대표 종목인 안랩은 (-1.04%) 하락세다.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총리 관련주로 분류되는 인터엠(-6.20%)과 솔고바이오(-3.90%)도 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