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IB, 한국증시 ‘비중확대’..“코스피 3,000 간다”
해외IB, 한국증시 ‘비중확대’..“코스피 3,000 간다”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7.05.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IB, 한국증시 투자의견 비중 축소서 확대로 ‘상향 조정’

 

 

 

 

▲ 해외 투자은행(IB)들이 코스피 목표지수를 높이고 한국에 대한 투자의견도 줄줄이 상향 조정하고 있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코스피(KOSPI)지수가 지난 22일 2300선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자 해외 투자은행(IB)들이 코스피 목표지수를 높이고 한국 증시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내놓는 등 한국에 대한 투자의견도 줄줄이 상향 조정하고 있다.

 

2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7개 해외 IB 중 UBS, 노무라,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A-ML) 등 5개사가 한국증시에 대한 투자의견으로 ‘비중 확대’를 제시했다.

 

또 JP모건과 골드만삭스는 새 정부 출범 이후 투자의견을 ‘비중 축소’에서 ‘중립’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와 함께 IB들은 코스피 목표치도 줄줄이 높여 잡았다.

 

JP모건은 코스피 목표지수로 2250을 제시했고 UBS와 골드만삭스는 2200에서 2450으로 높였다. 씨티도 1900∼2200이었던 목표지수를 2200∼2600으로 상향 조정했다.

 

노무라는 2250이었던 코스피 목표지수를 올해 말 2600으로 높였고 중기적으로 3000까지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코스피는 올해 들어 지난 22일까지 13.7% 상승해 신흥국(12.3%)이나 전 세계 주가 상승률(7.4%)을 뛰어넘었다.

 

22일엔 2,304.03으로 마감해 사상 처음으로 2,300선을 넘어섰고 23일에는 전날보다 7.71포인트(0.33%) 오른 2,311.74로 거래를 마쳐 이틀째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주가 상승세는 국내경기가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주요 상장사들의 실적개선 기대가 커진 데다 새 정부 출범 후 중국과의 갈등 해소 조짐, 기업지배구조 개편 기대 등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된 영향이 크다.

 

이런 영향때문에 외국인투자자들은 국내 증시에서 올해 들어 지난 22일까지 70억7천만 달러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하는 등 '바이코리아'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 증시의 외국인 비중은 2015년 29%에서 작년 32%, 올해 34% 등으로 커졌다. 한국과 대만, 인도,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7개국 증시의 올해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247억8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국제금융센터는 국내 증시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시각이 긍정적인 상황이며 새 정부 출범, 세계 경제 회복 등 대내외 여건 개선으로 당분간 국내 증시의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트럼프 보호무역주의와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보복, 북한 리스크, 가계부채 부담 등은 앞으로 증시에 충격을 줄 수 있는 위험요인이라고 센터는 덧붙였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