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11월 첫날 새해 예산안 시정연설..화두는 일자리 창출과 경제 회복
文 대통령, 11월 첫날 새해 예산안 시정연설..화두는 일자리 창출과 경제 회복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7.10.3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첫날인 1일, 취임후 두번째로 국회에서 새해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에 나선다. 사진=연합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1월 첫날인 1일, 취임후 두번째로 국회에서 새해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에 나선다.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당부하는 자리인 만큼 시정연설을 통해 새 정부의 혁신성장 방향을 설명하고, 일자리 창출과 경제 회복, 민생 현안 해결 등을 위한 국회의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또 새 정부의 개혁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각종 예산안 처리도 당부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잇따라 열리는 한·미,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핵 문제 해결 등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헌정사상 처음으로 추경 예산안을 제출하면서 국회 시정연설을 했다. 정기국회 시정연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의 주된 핵심은 민생경제와 일자리 창출"이라며 "정국현안을 다 다루는 만큼 주요 사회현안과 국정현안도 언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연설문 초안은 이미 완성됐고 문 대통령이 직접 퇴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시정 연설의 대부분을 각종 개혁정책에 대한 정부의 굳은 의지와 이를 위한 내년도 예산안 편성 필요성을 강조하는 데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예산안 처리를 부탁하는 자리인 만큼 정치권의 초당적 협치에 대한 당부도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이 추석연휴 전 여야 4당 대표와의 회담에서 재차 제안한 여야정 국정협의체 구성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번에도 대통령께서 국회 시정 연설에 프레젠테이션을 일부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역대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프레젠테이션 방식을 차용해 각종 경제지표를 전광판에 띄워 일자리 추경의 필요성을 설명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지난 6월 12일 추경 연설 이후 142일 만이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