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화된 美中 무역분쟁..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본격화된 美中 무역분쟁..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7.08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미국 트럼프 도날드 대통령, 중국 시진핑 주석(사진=연합뉴스tv)
왼쪽 미국 트럼프 도날드 대통령, 중국 시진핑 주석(사진=연합뉴스tv)

[중앙뉴스=신주영기자]미국이 대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부과를 강행하면서 무역전쟁의 포문을 열었다.

중국도 보복을 예고해 글로벌 교역 위축과 금융시장 충격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 세계 1, 2위 경제 대국이 치열한 싸움을 예고한 만큼 다른 국가들은 그야말로 고래 싸움에 새우등이 터지는 상황을 맞았다

미국은 미 동부시간으로 6일 오전 01분을 기해 미 무역대표부(USTR)가 지난달 확정한 340억 달러(38조원)의 각종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에 대한 25% 관세부과 조치를 발효했다.

일단 미중 모두 경제에 미치는 타격을 피할 수 없다.

미국은 정보통신(IT), 로봇공학, 항공우주 등 중국이 전략적으로 추진 중인 첨단 제조업을 겨냥했고 중국은 그에 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표밭에서 생산되는 주요 농산품과 자동차를 겨냥하는 등 양국의 조치는 실제적인 타격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5(현지시간) 몬테나 주에서 연설하기 위해 이동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런 방침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부과 행정명령'에 따라 무역대표부(USTR)도 이런 일정표를 확정한 바 있다.

이렇게 되면 중국산 제품이 가격이 급등하면서 사실상 대미(對美) 수출길이 막히게 된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상품수지 적자 3750억 달러 가운데 약 15%에 해당하는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보복관세에는 무려 5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추가 관세를 경고했다.

중국도 반격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베이징이 워싱턴DC보다 12시간 빠른 시차를 감안해 앞서 6일로 예고했던 타이밍을 다소 늦췄을 뿐, 동일한 규모와 강도로 반격하겠다는 기조 자체는 바뀌지 않았다.

또한 양국은 관세 장벽을 쌓는 동시에 상대국 통신·반도체업체의 자국 내 진출을 막는 등 비관세 장벽까지 동원한 전방위 공격에 나섰다.

미국은 자국 산업 보호를 이유로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지만 무역전쟁으로 인해 일자리가 줄고 경제 규모 자체도 줄어들 것이라고 경제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상품에 대한 고율 관세부과로 내년 말까지 미국 내 일자리 145천개가 사라질 수 있으며 미국 국내총생산(GDP)은 내년 말까지 0.34%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역시 미국의 관세 장벽 때문에 성장률이 연간 0.3%포인트가량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또 중국의 고질적인 부채 문제에 대한 경고음이 울리는 가운데 JP모건체이스는 무역갈등 고조로 소비자 수요를 비롯한 중국 경제 기반이 약해지면 신용 상태가 더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미국의 총구가 중국뿐 아니라 유럽연합(EU), 캐나다, 멕시코, 일본, 한국 등 전 세계 주요국 모두를 향해 있는 데다 세계 경제의 주요 2개국(G2) 산업과 금융에 빨간불이 들어오면 다른 나라의 경제도 큰 타격을 받게 된다.

 

美中 무역전쟁에도 아시아 증시 주가 상승

6일 아시아 주요국 증시의 주가는 미국의 대중국 고율관세 발효에도 대부분 상승 마감했다.

일본 증시에서 닛케이 225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12% 오른 채 거래를 마쳤고 토픽스 지수도 0.92% 상승했다.

이는 오전 11시께 각각 0.75% 오른 데 이어 상승 폭을 확대한 것이다.

중국 증시는 오전 한때 부진을 딛고 반등했다.

상하이 종합 지수는 오전 11시께 0.43%까지 내렸다가 종가에서는 0.49% 상승 마감했고, 선전 종합 지수도 0.48% 오른 채 장을 마쳤다.

한국의 코스피는 0.68% 오른 2,272.87로 거래를 마쳐 닷새만의 최고치를 보였고, 코스닥 지수도 1.87% 상승했다.

홍콩 항셍 지수도 오후 410분 현재 0.46% 상승 거래되고 있다.

다만 대만 증시의 자취안(加權) 지수는 0.03% 내렸다. 미중 교역이 줄면 대만 기업의 부품 납품에 타격이 있을 것이란 우려가 영향을 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