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의 초등생들...“친구들 만나고 싶어요”
코로나 시대의 초등생들...“친구들 만나고 싶어요”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10.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시대 가장 안 좋은 점, 친구를 만나지 못해 42.6%
집콕 생활로 좋은 점, 취미 활동 등 여유시간 55.2%
초등학생의 일상 바꿔 자기만의 시간 활용과 마음방역 필요
코로나 시대 전 어린이들이 친구들과 노는 모습 (사진=중앙뉴스DB)
코로나 시대 전 어린이들이 친구들과 노는 모습 (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코로나19로 매일 등교하던 교실 풍경이 사라지고 집콕 생활이 늘면서 초등학생들이 새로운 환경의 변화를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대면 접촉에 친구를 만나지 못하는 불만과 운동량 부족에서 오는 비만, 학습능력의 저하 등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온라인 수업과 비대면‧미접촉 사회가 일상이 되어가고 있는 상황에 초등학교 학생의 새로운 환경의 적응의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내친구서울’을 통해  서울시 초등학교 3~6학년생 22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을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집콕 생활을 하며 가장 안 좋은 점’으로 어린이기자 42.6%가 친구를 못 만나는 것이라고 꼽았다. 이어 집콕으로 움직이지 않아서 살이 찐다는 응답이 24.2%를 차지했고 온라인 수업이 싫고 학습 능력이 떨어진다고 답도 6.2%를 차지했다.

또 보호자에게 잔소리를 많이 듣는다는 응답은 9.6%였으며, 규칙적인 생활을 못하고, 다양한 체험활동을 못하며, 외출을 못해 답답하다는 등의 의견도 나왔다. 반대로 ‘집콕 생활을 해보니 좋은 점’으로는 어린이기자 55.2%가 취미활동 등 시간을 여유있게 쓸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또 22.4%는 늦잠을 잘 수 있어 좋다고 답했으며, 공부 스트레스가 줄었다는 답변과 게임, 웹툰 등을 더 할 수 있어서 좋다는 답변은 각각 7.9%를 차지했다. 이에 서울시는 매일 학교나 학원 수업으로 하루 일정이 바빴던 코로나19 이전과 달리 지금은 개인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아져 어린이들이 다양한 취미나 오락 활동을 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김효리 어린이기자(연은초 6)은  친구 만나기가 어려운 이 시기에 친구 사귀는 방법으로 “손 편지를 쓰는 일이 흔하지 않지만 친구와 편지를 주고받으며 서로를 알아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예나 어린이기자(대조초 6)는 “친한   친구의 친구를 소개받으면 좀 더 쉽게 친해질 수 있다. 교환일기를 쓰면서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고, 가끔 등교할 때 교환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집콕 생활을 하며 나는 ○○의 달인이 되어 ○○를 할 수 있게  됐냐’는 주관식 질문에는, 정지현 어린이기자(인헌초 4)는 “스트레칭  달인이 되어 앞돌기, 옆돌기를 할 수 있다”, 김민국 어린이기자(초당초 6)는 “컴퓨터 달인이 되어 코딩을 할 수 있게 됐다. 온라인 수업 으로 컴퓨터를 자주 하다 보니 동생도 가르쳐 줄 수 있다.”고 답했다.

그 외 과자 요리의 달인, 악기의 달인, 게임의 달인, 영화의 달인 등 지루한 시간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활동이 단점도 있지만 이런 기회도 주는 것 같다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이밖에 코로나19 전과 후를 비교할 때 달라진 점이 무엇인지 묻는 주관식 질문에 "잠자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이 바뀌었다. 늦잠을 자면 얼굴이 퉁퉁 부어서 두꺼비가 되어 일어난다”, “마스크에 익숙해졌다. 처음에는 KF80만 써도 답답했는데 지금은 KF94를 쓰고도 뛰어다닐 수 있다.” 등 코로나로 인해 변화 된 일상을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극복하는 나만의 비법으로 “붓펜을 잡고 천천히 글씨를 쓰다 보면 그린다는 느낌이 들면서 마음이 차분해진다”, “어릴 때 사진을 보며 즐거웠던 시간으로 추억여행을 했다. 자유롭게 여행 가서 사진을 많이 찍는 날이 오면 좋겠다.”등의 답이 나왔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들이 맘대로 학교에 가지 못해 마음이 무겁습니다. 서울시에서 발행하는 어린이신문 <내친구서울>은 이러한 상황에 맞춰 어린이들이 서울에 관한 정보를 온라인에서도 언제든지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게 하고자 합니다. 같은 또래 친구들의 생각과 어린이기자가 전하는 기사 등을 보면서 함께 이 시기를 극복해나가면 좋겠습니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