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즈 ‘렛잇비’ 제작자 '필 스펙터' 수감중 사망...향년 81세
비틀즈 ‘렛잇비’ 제작자 '필 스펙터' 수감중 사망...향년 81세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1.1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인 확인되지 않아... 코로나說
음악 프로듀서  필 스펙터 (사진=연합뉴스)
음악 프로듀서 필 스펙터 (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팝 음악의 전설적인 레코드 프로듀서 필 스펙터가 81세로 사망했다. 미 연예매체 TMZ는 17일(현지시간) 스펙터가 전날 캘리포니아주(州)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필 스펙터의 사인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03년 여배우 클랙슨 살해한 혐의로 수감 중이었다.

1939년 뉴욕에서 출생한 스펙터는 10대 시절 LA로 거처를 옮겨 밴드를 결성, 500만 장의 판매고를 올린 초대형 히트를 기록한 뒤 작곡가·프로듀서로 전향, 1960년대 최고의 음반 제작자로 명성을 굳혔다.

스펙터의 편집기법은 '월 오브 사운드'(Wall of Sound)란 기법으로 비치보이스 등 팝계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이 편집기법은  다양한 소리들을 쌓아 풍성한 하나의 소리로 창출하는 음향 기법으로 그의 이름을 따 '스펙터 사운드'로도 불렸다.

비틀스의 ‘렛잇비’와 존 레넌의 ‘이매진’도 그의 손을 거쳤으며, 스웨덴의 아바도 스펙터 사운드에 영향을 받았다고 스스로 공개했다. 하지만 그는 결혼과 더불어 불운이 겹치면서 일시적인 은퇴를 겪기도 했다. 그가 다시 세상에 알려지게 된 것은 1970년 발표된 비틀스의 마지막 스튜디오 앨범 '렛 잇 비'를 제작하면서부터다.

그가 프로듀싱한 조지 해리슨의 앨범 ‘콘서트 포 방글라데시'는 1973년 그래미 올해의 음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로큰롤 명예의 전당과 그래미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등 영예를 차지하면서 음악계에 자리매김했다.

레넌의 대표곡인 '이매진'도 스펙터가 레넌과 함께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1980년대 이후 사실상 은퇴상태로 지내오다 지난 2003년 Silence is Easy 작업에 참여하는 등 재기를 시도했지만 옛 명성을 찾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더욱이 캘리포니아 자택에서 발생한 여배우 클락슨 사망 사건으로 명성은 순식간에 땅에 떨어지고 음악계 최대 양면성을 가진 인물로 기록됐다. 그는 클랙슨이 자살했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2009년 2급 살인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최소 19년형이 선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