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7주기'... 교육부, 추모주간 운영
'세월호 참사 7주기'... 교육부, 추모주간 운영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4.12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부터 16일까지 운영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교육부가 오는 16일까지 한 주간을 추모 주간으로 지정했다(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교육부가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이해 오늘 12일부터 16일까지, 한 주간을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 주간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교육부는 매년 4월 16일, 추모 주간으로 지정하고 위로하는 시간을 가져왔다.

올해도 교육부는 모든 직원이 노란 리본을 착용하고 교육부 청사 곳곳에 추모 현수막을 게시한다. 또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4월 16일 오전 10시에는 1분간 추모 묵념을 통해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시간을 갖는다.

시도 교육청과 각급 학교에서도 자체 추모 계획을 수립하여, 세월호 계기 학생 안전교육, 기억 정원 조성, 공모전·전시회 등의 행사를 통해 추모에 동참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는 16일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유가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같은날 정종철 교육부차관도 경북지역 학교를 방문, 시설 안전 점검에 이어 경북 의성 안전체험관 개관식에 참석한다.

이밖에 교육부는 올해 추모 주간인 4월 13일 15시에, 세월호 이후 학교 안전의 변화된 모습, 그 간의 정책 추진상황에 대해 되짚어 보고, ‘안전한 학교 구현’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에 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자리에는 교육시설, 학교생활 및 교통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안전 전문가와 교사, 학부모 등이 참석하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함께 더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잊지 않고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안전한 학교에서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