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중국시장 공략 나서
LG화학,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중국시장 공략 나서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4.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이나플라스 2021’ 참가…‘지속가능한 삶’ 테마 3개존 운영
차이나플라스 LG화학 부스 전경 (사진=LG화학)
차이나플라스 LG화학 부스 전경 (사진=LG화학)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LG화학이 ‘썩는 플라스틱’과 ‘바이오 플라스틱’ 등 친환경 소재와 기술로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화학은 13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중국 선전(深圳)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21’에서 재생 플라스틱, 썩는 플라스틱, 바이오 원료 기반 플라스틱 등을 대거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차이나플라스는 매년 중국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플라스틱 및 고무산업 박람회다. 총 40여개국에서 3600여 글로벌 기업이 참석한다.

이번 박람회에서 LG화학은 재생 플라스틱인 ‘재생 고부가합성수지(PCR ABS)’와 ‘화이트 재생 폴리카보네이트(PCR PC)’, 썩는 플라스틱인 옥수수 성분의 폴리락틱액시드(PLA)와 생분해성 고분자(PBAT), 옥수수에서 추출한 포도당 등을 활용한 바이오 원료 기반의 바이오 고흡수성수지(Bio-SAP), 환경호르몬이 없는 친환경 가소제 등을 선보이고 고객 유치에 나선다. 

LG화학에 따르면 국내 참여기업 중 가장 큰 400㎡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지속가능한 삶’을 테마로 홈존(Home Zone), 산업존(Industry Zone), 모빌리티존(Mobility Zone) 등 3개의 존을 운영한다.

홈존은 재생 플라스틱이 적용된 가전제품 및 바이오 원료 소재가 적용된 생활용품 등을 선보이며 산업존에선 친환경 가소제가 적용된 용접용 호스와 NB라텍스 장갑 등을, 모빌리티존에서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을 적용한 전기차 소재 등을 만날 수 있다.

LG화학은 부스 운영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종이 사용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페이퍼리스 콘셉트(Paperless Concept)’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각 존별로 디지털 카탈로그를 제작하고, 전시된 제품의 상세정보를 QR코드로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별도의 ‘DX존(Digital Transformation Zone)’에선 고객들이 디지털 화면으로 주문부터 생산, 포장, 배송 등 제품 구매 전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 본사와 소통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화상 미팅이 가능한 8개의 라운지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