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만공사, 신규 컨테이너 항로 유치
울산항만공사, 신규 컨테이너 항로 유치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4.2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항로 KCV 경로 사진
신규항로 KCV 경로 사진

[중앙뉴스 강경호 기자] 울산항만공사(사장 고상환, 이하 UPA)는 울산-다낭-하이퐁을 잇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를 유치해 지난 20일 울산항에 첫 입항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설된 KCV(KOREA-CHINA-VIETNAM) 서비스는 대만선사 에버그린의 1,200TEU급 선박 3척을 투입해 주 1회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UNCT)을 통해 울산항에 입항하며, 부산-울산-광양-홍콩-세코우-다낭-하이퐁 순으로 기항한다. 

베트남은 울산항 물동량 4위의 교역국으로 금년 1분기 기준 컨테이너 물동량은 약 16,000TEU로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의 13.4%를 처리하고 있다. 이번 동남아 신규 서비스 개설로 울산항과 베트남 간 컨테이너 서비스는 총 15개로 늘어나, 울산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더 넓은 선택의 폭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PA 정창규 운영부사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주력 산업의 회복과 울산항 물동량 개선을 위해 기항차수 증대 및 항로 다각화는 필수적이다.”고 하며, “인센티브 확대 등을 통해 신규항로를 적극 유치해 지역기업의 해운물류 니즈를 충족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