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역대 최대 규모의 사무직 승진인사 단행
한국지엠, 역대 최대 규모의 사무직 승진인사 단행
  • 이성재 기자
  • 승인 2011.10.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24일 사무직 직원에 대한 대규모 승진인사와 개별성과에 기반한 임금 인상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한국지엠이 이뤄낸 성공적인 사업성과에 대한 격려와 직원 개개인의 공헌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이뤄졌다.

한국지엠은 이번 인사발표를 통해 총 1,347명의 직원을 승진시켰으며, 이는 전체 사무직 직원의 21% 이상에 해당하는 규모로 회사 창립 이 후 최대의 승진인사.

지난 몇 년간 사업확장과 막대한 규모의 신규 고용창출로 일자리 만들기에 앞장 서 온 한국지엠의 현재 임직원 수는 2002년 회사 출범 당시와 비교해 2배 증가한 16,240 명에 이른다. 특히, 한국지엠은 지난해부터 400명 이상의 신입사원을 채용, 각 사업부문에 배치했다. 새로 입사한 직원들은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의 글로벌 연구개발 분야에서 한국지엠의 역할 증대에 기여하고 있으며, 쉐보레의 국내외 판매 확대에 힘을 보태고 있다. 적극적인 우수 인재 채용과 인재육성은 한국지엠의 중장기 발전 계획인 ‘PLAN 2015’의 네 가지 핵심요소 중 하나이다.

한국지엠은 직원 개개인의 기여와 책임 뿐만 아니라 회사의 성과평가를 종합적으로 반영한 성과기반 보상체계에 따른 임금인상을 시행해왔으며, 이는 개개인의 성과와 무관하게 근속 연수에 따라 일률적으로 승진과 임금인상이 결정되는 방식과는 다른 제도로, 직원들의 기여와 책임에 기반을 둔 인재육성, 성과에 따른 보상문화를 구축하는 데 있어 중요한 요소.

마이크 아카몬(Mike Arcamone) 한국지엠 사장은 “오늘 회사와 직원 모두에게 있어 중요한 발표를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지엠은 임직원의 발전과 성장을 위한 기회를 확대해 나가는 한편, 글로벌 인재육성에 힘을 쏟아 모두가 일하고 싶은 최고의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회사의 인재육성을 전략적인 차원에서 강화하고 있다. 특히, 전체의 90%에 해당하는 수의 임직원들이 회사의 중장기 발전 계획을 공유하는 PLAN 2015 워크숍에 참여해 회사와 직원 개개인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마련해 진행해왔다. 또한, 모든 팀장급 이상 임직원들은 리더십과 직원 성과평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훈련 과정을 마친 바 있다.

글로벌 GM의 핵심 사업장인 한국지엠은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인재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에 GM의 해외 주요 사업장에서의 근무 경험을 확대하고 여성인재를 위한 기회를 확충하는 등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현재 약 50명의 한국지엠 직원들이 해외에서 일하며 11개 국가에서 지식과 경험을 넓히고 있다. 한국지엠은 글로벌 GM 내에서 브라질, 독일 및 미국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수의 인재를 해외 사업부문에 파견하고 있다.

평등한 기회와 다양성의 문화
여성인재의 채용과 육성은 한국지엠 인사정책의 우선 과제 중 하나이다. 올해 승진 직원 중 19% 이상이 여직원으로 이 역시 역대 최대 수준이며, 전체 사무직 직원 중 여직원 비중은 2002년 8% 수준에서 올해 14%까지 비약적으로 증가해왔다. 현재 한국지엠에는 출범 첫 해에 비해 3배에 가까운 숫자인 900여 명의 여직원들이 근속중이다.

한국지엠은 여성인재 육성의 일환으로 오는 11월 3일과 4일 양일 간, “내일을 위한 오늘의 변화”라는 주제 하에 첫 여성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컨퍼런스에 관한 자세한 정보와 참여 방법은 이메일로 문의하면 된다. eunjoo.park@gm.com(한국지엠 인사부문 박은주 차장)

올해 초, 한국지엠으로의 새 출발 그리고 쉐보레 브랜드의 한국 시장 출범과 더불어 회사는 일과 직원 개인 생활의 균형을 위한 탄력근무제를 시행하는 한편, 임원 사무실 규모를 축소해 일반 직원들을 위한 열린 공간을 넓히고, 캐주얼한 사무직 복장규정 도입, 직원들이 질문하면 즉시 경영진의 답변을 들을 수 있는 라이브 웹 채팅을 통한 임원과 직원 간의 열린 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하고 혁신적인 시도를 통해 변화의 기업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