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상임위 예산안 심사기일 지정 요청…野 `반발'
與, 상임위 예산안 심사기일 지정 요청…野 `반발'
  • 윤미숙 기자
  • 승인 2009.11.25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예결위 가동 근거 마련"…민주 "4대강 예산 날치기 의도"

   
▲ 한나라당 김정훈 원내수석부대표와 박형준 청와대 정무수석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전 정부측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여야가 25일 4대강 사업 예산이 걸린 국토해양위 예산 심의 정상화에 합의하면서 새해 예산안 심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한나라당이 김형오 국회의장에 상임위 예산 심사기일 지정을 건의하고 나서 여야간 또 다시 긴장감이 조성되고 있다.

한나라당 김정훈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김 의장을 찾아 오는 27일까지 상임위 예산안 심사기일을 지정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전하며 "심사기일 지정 요구는 예결위를 가동하고 각 상임위에서 예산을 심사해 예결위에 회부할 수 있게끔 하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일까지 심사하지 못한 국토해양위나 교육과학위 등 일부 상임위는 예산심사를 해서 예결위에 회부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심사기일 지정 요구가 직권상정을 위함이라기보다 예결위 가동의 근거를 마련키 위한 것으로, 또 하나의 '야권 압박용 카드'로 읽히는 대목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안상수 원내대표와 심재철 예결위원장이 심사기일 지정과 직권상정 운운하며 4대강 예산 날치기를 위한 사전포석을 깔더니, 김 수석부대표가 예산안 날치기의 총대를 메고 나선 것"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우제창 원내대변인은 "한나라당이 본격적으로 심의가 시작되지도 않은 4대강 예산을 무조건 처리하겠다는 오기를 부리고 있다"면서 "그나마 제출된 4대강 예산 자료에 대한 검토가 오늘부터 시작됐고, 국토해양위 심사를 정상 가동키로 여야가 합의한 날, 의장에게 달려가 '심사기일 지정부터 해 달라'고 떼쓰는 한나라당을 국민들이 어떻게 이해하겠나"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변인은 "한나라당은 부실한 4대강 예산 자료에 '묻지마 심의', '무대포 날치기'로 국가재정이 파탄나도 좋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민주당은 '대화와 타협', '절차와 과정'을 무시한 채 청와대 하명만을 수행하는 한나라당의 무책임한 행태를 반드시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