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개발 추진한 아버지 '김정일' 비판..."남측 시설 철거 지시"
김정은, 금강산 개발 추진한 아버지 '김정일' 비판..."남측 시설 철거 지시"
  • 윤장섭
  • 승인 2019.10.2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식으로 금강산 관관 추진...금강산 北, 南 관계 상징 아니야
금강산관광지구 3∼4단계 별로 건설 지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찾아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찾아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찾아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협력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추진했던 아버지 김정일 정권의 '대남의존정책'을 강하게 비판하고 새로 관광지구 건설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남측시설들을 남측과 합의해 싹 들어내고 자신들의 방식으로 현대적인 시설을 새로 건설해야 한다는 한다고 했다는 것,

김 위원장의 이같은 지시는 지난해 9월 남북정상의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금강산관광 재개를 지금까지 우리정부가 이행하지 않는 것에 대한 직접적인 불만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이날 김 위원장은 금강산에 설치되어 있는 남측 시설물들을에 대한 철거를 지시하기 전에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등 남측에서 건설한 시설들을 돌아봤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이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들 시설에 대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되어 있고 "건설장의 가설건물을 방불케 하는" 것으로 "자연경관에 손해"를 입히는 시설물이라며 특히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라는 표현 등으로 비판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아버지 시대의 선임자들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 득을 보려고 했다며 이로 인해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꼬집고 남북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지적하고 이는 잘못된 인식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측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하겠지만, 관광 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북측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현지지도에 대해 일각에서는 지난해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조건 없이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과, 지난해 9월 남북 평양 정상회담에선 이 사업을 조건이 갖춰지는 대로 조속히 재개하겠다고밝힌 것과는 상반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의 업적을 비판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김정일 시대 협동농장의 대표적인 본보기였던 사리원 시 미곡협동농장을 깎아내리며 공개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새로 수립하고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 등으로 구성된 관광지구를 3∼4단계 별로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

또 지구마다 현대적인 호텔과 여관, 파넬숙소(고급별장식 숙소), 골프장 등 시설을 짓고 인접군에 비행장과 관광지구까지 연결되는 철도를 건설할 것을 주문했다.

김 위원장의 금강산 현지지도에는 대남 정책을 담당하는 장금철 통일전선부장과 대미 협상 사령탑을 맡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이 동행했다.

한편 금강산 관광은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대표적인 남북 경제협력사업으로 최고지도자의 결정을 절대적으로 따라야 하는 북한에서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개적으로 아버지의 정책을 비판한 것으로,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직접 지시한 만큼 북측이 곧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기 위한 남북간 당국간 실무회담 또는 사업자인 현대아산과 협의를 열자고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