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무인점포’에 여성안심택배함 설치한다 
신한은행 ‘무인점포’에 여성안심택배함 설치한다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12.0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가구 밀집 지역 대학가 
신한은행 5개 무인점포 활용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왼쪽)과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우측)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신한은행이 여성 혼자 사는 원룸이 밀집해 있는 대학가에 위치한 무인 점포를 ‘여성안심택배’ 서비스로 활용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신규 택배함 설치 및 운영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비스는 2013년 전국 최초로 서울시에서 도입한 이후 6년간 총 218만명이 이용할 정도로 성공한 정책이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봉천서 △신림 대학동 △명지대 △숭실대역 △외대역 등 5개 무인점포에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하게 된다. 무엇보다 무인점포 안에 있는 CCTV가 범죄 예방 기능을 담당할 수 있어서 여성들이 안심하고 택배를 찾아갈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은 보도자료를 통해 “여성 고객을 위한 상품 출시와 레이디 클럽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 서울시 금고 은행으로서 시민들의 복지를 위한 추가적인 역할을 계속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