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펜션 고기굽다가 ‘가스폭발’ 사고 ·· ‘4명 사망’
동해 펜션 고기굽다가 ‘가스폭발’ 사고 ·· ‘4명 사망’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1.26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너로 고기굽다가 
4명 사명 3명 화상 위중 2명 경상
25일 오후 7시 46분께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소방 화재조사 요원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소방 화재조사 요원이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설 연휴 기간에 강원도 동해 펜션에서 큰 사고가 났다. 

25일 19시50분 즈음 강원도 동해시 목호진동의 펜션 건물 2층에서 가스 폭발사고가 발생했고 4명이 목숨을 잃었다. 건물의 1층은 횟집, 2층은 펜션인데 펜션에 묵고 있던 투숙객 7명이 규모가 큰 휴대용 버너를 이용해 고기를 구워먹다가 사고나 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 결과 4명이 죽고 3명이 전신 화상을 입는 등 위중한 상태다. 옆 객실에 묵던 2명도 유독가스를 흡입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사상자는 총 9명이다.

가스 폭발로 인한 화재는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동해소방서 소방관들에 의해 20분만에 진화됐다. 현재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소방 헬기를 통해 큰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인적사항 및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