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속 덜 주목받은 ‘부산은행’ 피해자 갈라치기?
라임 사태 속 덜 주목받은 ‘부산은행’ 피해자 갈라치기?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3.21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에 신고한 피해자와 1대 1 접촉
2018년 6~7월 라임 끝물에 몰아서 팔아
부산은행의 항변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라임 사태를 무마해준 청와대 인사까지 연일 기사화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은행이 피해자들을 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라임자산운용이 설계한 메자닌 펀드상품(주식과 채권 결합)을 넘겨받아 판매한 금융사들은 우리은행(3577억원), 신한은행(2769억원), 하나은행(871억원). 부산은행(527억원), 경남은행(276억원) 등이 있다. 은행 판매액만 합계 8146억원이고 전체 1조6679억원의 절반에 이르고 있다.

라임은 펀드 돌려막기로 연명하다가 투자자들의 투자금을 돌려주지 못 하겠다고 배째라 선언(환매)을 한 상태다. 

빈대인 부산은행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부산은행은 2018년 중반 집중적으로 판매했고 불완전판매 책임을 추궁당할 위기에 놓이자 피해자들을 개별적으로 접촉했다. 목적은 금융감독원에 도움을 요청한 피해자들의 민원 신청을 취하시키려는 것이다. 개별 접촉은 일종의 갈라치기 전략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모두에게 적용되는 공식 배상 방안을 마련해달라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정식 간담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6일 출고된 서울경제TV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들은 △상품 만기가 도래한 고객들 중 금감원에 민원 제기한 경우에만 집요하게 접촉 △민원 취하 조건으로 상품 손실 최소화 약속 △라임 사태가 다른 굵직한 은행들 중심으로 언론 조명이 이뤄져 부산은행 문제는 상대적으로 주목 부족 △예금과 같은 안전한 상품이라고 팔았고 문제제기 이후 서류를 받아보니 체크도 하지 않은 항목에 날조로 날인 △사전에 알지 못 했던 고위험 등급 투자 내용 △고령 투자자의 투자성향 조작 등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부산은행은 △본점에 전담반을 설치해 1대1 면담 △손실 보전 보장은 자본시장법에 맞지 않아 약속한 바 없음 △케이스 바이 케이스인데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간담회 개최는 하지 않을 방침 △상품제안서와 통장 등을 통해 원금 손실 가능성을 충분히 고지했음 △라임 사태가 불거지기까지 문제점에 대해 인지하지 못 했음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조정안이 나오면 따를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타 은행들과 달리 부산은행은 문제가 불거지고 판매 중단이 이뤄지고 있던 2018년 6~7월에 되려 몰아서 팔려고 안간힘을 썼다. 고객의 손해가 발생하든 말든 한몫 해보려고 했던 악의성이 부각될 수밖에 없다. 피해자들이 부산은행을 고발한 금감원 민원 접수는 3월초까지 4건에 불과했지만 계속 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