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민의 우생마사] 돈에 웃고 돈에 울고
[박종민의 우생마사] 돈에 웃고 돈에 울고
  • 박종민
  • 승인 2018.06.1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민 시인 / 수필가
박종민 시인 / 수필가

[중앙뉴스=박종민] 많은 사람들이 돈에 웃고 돈에 울고 있다. 화폐라고 명명(命名)한 그 성체(成體)가 특수재질이라곤 하지만 실질적인종잇장이 아니던가. 그 종잇장의 힘에 따라 사람이 쓰러지고 일어나고 죽고 죽어가다가 살아나기도 한다.

돈의 위력이 그러니 사람들은 종잇장에 불과한 그걸 가지려 발버둥 치며 몸부림친다. 남이 가진 것을 억지로 빼앗으려하고 그걸 소유하기 위해 온갖 불법을 저지르기도 하고 끔찍한 살육(殺戮)을 자행하기도 한다.

불량배가 되고 강도가 돼 도적질을 하고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고는 철장신세를 지기도 한다. 그들 모두 돈에 빠져 허우적대는 무지하고 무능한 인간들이다. 물질만능, 금전만능시대라서 일까?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고위직정치가 교육자 공직기업인 등등 어느 부쳐 어느 구석도 깨끗하고 신선한 데가 별로 없다. 참신한인물이 흔치않다. 내로라하는 지도자들이 돈 때문에 패가망신 당하는 걸 숱하게 봐왔다.

수의를 걸치고 법정에 들어서서 욕심을 내지말걸, 좀 더 자중자제할 걸 하겠지만 그제서 후회해도 아무 소용없고 크게 뉘우친들 때는 이미 늦었다. 돈이라는 마귀에 홀리고 금력(金力)의 유혹과 술수에 걸려들어 정신 나간 행동거지를 했으니, 마른 땅에다 엎질러진 물이다.

쓸어 담을 수가 없다. 도대체 돈이란 게 뭔가? 반려동물인 개나 고양이도 거들떠보지 않으며 물어가지도 않는 게 돈이다. 

  세상천지에 흔 하디 흔하지만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고 꼭꼭 숨어 이주머니 저주머니 이 금고 저 금고 돌아다니면서 수많은 사람들을 웃기고 울린다. 때때로 사람을 핥기고 찢기고 때리며 아프게 한다. 돈이 괴물이다.

돈이란 놈은 본래 태생이 나쁜 놈이다. 선한 사람도 울리고 악한 사람도 웃긴다. 사람을 울리고 웃기니 나쁜 놈일 수밖에 없다. 돈의 정체에 눈멀고 술수에 빠져 몽롱한 정신에 사리를 분간 못하게 하니 말이다.

우리 모두 돈이라는 괴물의 정체를 바로 알고 정신을 바짝 차려야한다. 돈이라는 괴물을 잘 이용하고 활용 할 줄 알아야 한다. 돈의 유혹에 빠져 화폐의 노예가 되지는 말아야 하고 지나치게 집착 말고 과욕을 버려야한다.

빤히 보이고 금방 잡힐 듯, 하지만 잡히질 않고 어찌어찌 노력해서 손아귀에 잡아챘다고 해도 자칫 잘못 관리하고 통제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금세 남의 손으로 도망가는 게 돈이다. 돈이라는 실체는 실로 신출귀몰(神出鬼沒)하다.

장난하면서 유혹하고 빠져들게 하면서 가지면 가질수록 더 가지게 사람의 욕심을 끌어당기는 게 돈이다. 그러니 수백, 수천억 원을 가진 자도 욕심을 내려놓질 못한다. 멈춰야한다. 멈춤을 못하면 불행을 맞게 된다.

돈의 유혹과 술수를 뿌리쳐야한다. 욕심을 내려놓자. 많이 가지고도 더더욱 가지려하는 자가 부지기수로 많다. 돈의 노예가 돼 그의 영육이 완전 마비가 되지 않고는 할 수없는 행위행태가 아니겠나 싶다.  

  돈이란 자기가 쓰고 살아가기에 약간의 아쉬움이 있을 정도만 있으면 되리라 생각된다. 돈을 너무 정도에 넘치게 가지게 되면 과욕이 생기게 되고 정도(程度)를 벗어나게 된다. 과욕은 허욕과 집착으로 연결되기 마련이다.

아쉬울 정도의 돈으로 인생 삶의 가치를 삼을 만큼의 화폐로 여기며 돈을 아끼고 절약하면서 아름답고 멋지고 보람 있게 써야 한다. 돈에 얽매여 웃고 울 필요가 없는 것이다. 짧은 우리네인생 삶을 생각해본다.

수십, 수백억 원을 가진 자가 왜 무엇 때문에 허욕을 부리는 걸까? 그들은 과연 저승길에 맘껏 지고 안고 가지 못하는 돈을 어찌할 것인가? 멋지고 아름다운 인생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이며 가치 있고 보람 있는 생(生)은 어떤 것인가를  생각해 본다.

인생은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